봄과 가을의 공존
봄과 가을의 공존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1.03.2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원상 기자
사진=채원상 기자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낙엽이 남은 가지에 봄 새싹이 움트고 있다.

가을은 과거를 둘러보고 봄은 미래를 꿈꾸게 한다.

그렇게 봄과 가을은 하나로 연결돼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