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도서관에 폭탄 설치” 게시글, 수백 명 긴급 대피
“충남대 도서관에 폭탄 설치” 게시글, 수백 명 긴급 대피
군·경찰 등 출동 수색, 폭발물 발견 못해… 학생 “만우절 장난…” 자수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1.04.02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 에브리타임에 올라온 폭탄 테러 예고 글=충남대 에브리타임 화면 캡쳐/굿모닝충청=김지현 기자
충남대 에브리타임에 올라온 폭탄 테러 예고 글=충남대 에브리타임 화면 캡쳐/굿모닝충청=김지현 기자

[굿모닝충청 김지현 기자] 충남대학교 도서관에 폭탄을 설치했다는 글이 올라와 교직원과 학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일어났다.

2일 충남대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도서관 1층에다가 폭탄을 설치해놨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3시 30분에 폭탄이 터지도록 세팅해놨다”며 “장난 아니니까 당장 대피해라”라고 전했다.

2일 충남대 도서관 밖으로 대피한 학생들과 출동한 대원들=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굿모닝충청=김지현 기자
2일 충남대 도서관 밖으로 대피한 학생들과 출동한 대원들=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굿모닝충청=김지현 기자

이에 충남대 학생과 교직원 200여 명이 건물 밖으로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지만, 이는 단순 해프닝으로 밝혀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육군 32사단 초동조치부대원 10여 명과 경찰특공대원이 도서관 내부를 수색했으나 폭발물이 발견되지 않은 것.

해당 글 작성자는 충남대 인문대에 재학 중인 학생으로, 게시글에 대해 “단순 만우절 장난이었다”며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다시는 저런 장난을 칠 수 없도록 강력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 “공권력을 낭비하게 만든 만큼 벌금을 물어야 한다”, “어떻게 저런 장난을 칠 수가 있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