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청 직원 확진, 시정공백 우려 ‘비상체계’ 대응
천안시청 직원 확진, 시정공백 우려 ‘비상체계’ 대응
순환 재택근무제 운영 등으로 행정공백 최소화 및 방역조치 최대화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1.05.17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폐쇄된 천안시청 입구(사진=채원상 기자)
지난 12일 폐쇄된 천안시청 입구(사진=채원상 기자)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천안시가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하자 전 직원 선제검사를 실시하는 등 추가 감염 확산 차단과 시정공백 최소화에 힘을 쏟고 있다.

지난 12일 시청 소속 직원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시는 긴급 방역 태세를 가동하고 본청 직원과 접촉자 1320여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14일부터 16일까지는 무증상 감염원을 발견하기 위해 자가격리자를 비롯한 시청 전 직원과 상근인력 약 3770여명에 대한 선제적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16일 직원이 추가 확진됨에 따라 10층을 임시 폐쇄하고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또 시설위험도 평가 및 환경검체 채취를 즉각 실시했다.

19일에도 본청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추가로 실시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확진자는 직원 12명, 가족 2명, 접촉자 2명으로 모두 16명이다.

확진자 발생부서 및 접촉 등으로 인한 자가격리자는 200여명이다.

시는 12일 청사 건물 전체를 임시 폐쇄하고 소독을 마쳤다.

청사 내 임시 선별검사소를 즉시 설치·운영함과 함께 동남·서북 선별진료소를 연장 운영해 직원은 물론 시청 출입이 잦은 인력들이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확진자가 발생한 부서와 관련 부서 등 6개 부서 직원 120여 명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자가격리 중 5명을 조기에 추가 발견해 확산을 차단했다.

또 본청 전 부서에 원격근무 시스템을 활용한 1/2 순환 재택근무를 시행했다.

재택근무에 따른 민원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행정전화 착신전환 실시 및 지원인력을 긴급 투입했다.

질병관리청·충청남도·천안시 합동 역학조사반은 이번 시청 내 집단 감염과 관련해 지난 12일에 시설 위험도 평가를 실시했다.

그 결과, 문 손잡이, 승강기 버튼 등에서 채취한 환경 검체 26건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CCTV상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보아 이번 감염은 시설 오염으로 인한 확산 보다는 불가피한 업무적 접촉 및 장시간 근무로 인한 긴 노출시간 등으로 인해 확산된 것으로 추정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사무실 등에서 바이러스 검출 또한 없었으나, 조속한 안정을 위해 더욱 촘촘한 방역망을 구축하겠다”며, “전 직원이 비상체계를 유지해 행정공백은 최소화, 방역조치는 최대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