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화유산도 보고, 유채꽃도 보고
역사문화유산도 보고, 유채꽃도 보고
천안시, 봉선 홍경사 창건 1000주년 맞아 시민들과 유채꽃밭 조성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1.05.20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선홍경사 갈기비 유채꽃(사진=천안시청 제공)
봉선홍경사 갈기비 유채꽃(사진=천안시청 제공)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천안시 국보 제7호 ‘봉선 홍경사 갈기비’ 주변에 유채꽃이 활짝 피었다.

시는 봉선 홍경사 10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성환읍 대홍리 일원 약 8000㎡ 규모의 논을 대홍1리 ․ 3리 주민들과 함께 유채꽃밭으로 조성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부터 올해 초 이른 봄까지 유채꽃밭과 꽃밭을 산책할 수 있는 산책로와 포토의자 등을 준비했다.

시민이 역사문화유산을 배우고 경관도 즐기며 사진도 남길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조성했다.

하반기에는 유채꽃밭을 메밀밭 재배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봉선홍경사 갈기비 유채꽃(사진=천안시청 제공)
봉선홍경사 갈기비 유채꽃(사진=천안시청 제공)

봉선 홍경사는 고려 1021년(현종12)에 창건된 사찰로, 절 이름 앞의 ‘봉선 (奉先)’은 고려 현종이 절을 완성한 후 아버지의 뜻을 받든다는 의미로 붙인 이름이다.

이 부근은 도적이 많았던 곳으로, 우환을 없애기 위해 현종이 아버지 부왕의 유지를 받들어 절을 짓게 되었다고 한다.

갈기비는 절의 창건에 관한 기록을 담은 비석이다.

시 관계자는 “소중한 문화유산과 함께 유채꽃도 즐기면서 천 년 전 고려시대 천안을 상상하고 잠시나마 휴식의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