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 서산시의장 "충남도민, 홀대로 불편"
이연희 서산시의장 "충남도민, 홀대로 불편"
충남민항유치추진위원회 발대식서 지적…"더 이상 소외되는 일 없도록 해야"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6.1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연희 서산시의회 의장은 11일 “충남도민은 요즘 홀대받고 있다는 불편함을 감출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연희 의장 페이스북/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이연희 서산시의회 의장은 11일 “충남도민은 요즘 홀대받고 있다는 불편함을 감출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연희 의장 페이스북/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이연희 서산시의회 의장은 11일 “충남도민은 요즘 홀대받고 있다는 불편함을 감출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 의장은 이날 오전 도청 문예회관에서 열린 충남민항유치추진위원회(추진위) 발대식 축사에서 이같이 밝힌 뒤 “충남은 그동안 국가 산업발전의 중심에서 희생만을 강요받아 왔다. 주요 산업단지가 집중돼 있고, 전국 화력발전소의 절반인 30기가 충남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장은 “그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충남이 떠안고, 반대급부적인 혜택은 수도권이나 다른 지역으로 돌아가고 있다”며 “(그러나) 더 이상은 안 된다”고 엄중 경고했다.

이 의장은 이어 “오늘을 계기로 반드시 서산에 민항이 유치되길 바란다”며 “다른 혜택 사업에 있어서도 더 이상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충남이 하나로 결집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의장은 “220만 도민의 염원인 서산민항 유치를 위해 시의회도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