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선 경선 ‘최소 3주 연기’ 사실상 확정…코로나 19 유행 여파
민주당, 대선 경선 ‘최소 3주 연기’ 사실상 확정…코로나 19 유행 여파
  • 최고나 기자
  • 승인 2021.07.19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튜브 영상 화면 캡쳐
사진=유튜브 영상 화면 캡쳐

[굿모닝충청 최고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라 사실상 대선 경선을 3주 뒤로 미룰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9일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3주 연기 방안과 선관위안을 토대로 논의를 진행한 결과 오후 5시에 재논의를 거쳐 대선후보 본경선 일정 연기안을 논의키로 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오전회의 후 "연기에 대해서는 모두 공감하나 기간에서 의견 차가 있었다""최소 3주는 연기될 것이며, 선관위가 각 캠프와 논의해 조율된 안을 가져오면 오후 최고위에서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이상민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이 비공개 최고위에 ‘3주 연기안을 보고했다. 이후 지도부는 중앙당 선관위 회의를 열어 경선 일정 연기 최종안 마련에 착수했다.

민주당 당헌에 따르면 대선후보 선출은 선거일 180일 전까지 하되 상당한 사유가 있으면 당무위원회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