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백제 발언' 논란에 "상식으로 판단해야"
이재명, '백제 발언' 논란에 "상식으로 판단해야"
1일 충남 예산 충의사 방문…"가능하면 분열이 아닌 통합의 시각으로" 지적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8.01 20: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이재명 후보는 1일 이른바 ‘백제 발언’ 논란과 관련 “국민의 상식적인 눈으로 판단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1일 오후 예산 충의사를 방문한 이재명 후보가 박정현 부여군수, 나소열 전 부지사 등과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이재명 후보는 1일 이른바 ‘백제 발언’ 논란과 관련 “국민의 상식적인 눈으로 판단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1일 오후 예산 충의사를 방문한 이재명 후보가 박정현 부여군수, 나소열 전 부지사 등과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예산=김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이재명 후보는 1일 이른바 ‘백제 발언’ 논란과 관련 “국민의 상식적인 눈으로 판단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예산군 덕산면 윤봉길 의사의 사당 충의사를 방문한 이 후보는 “충청이 가진 홀대론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이 무엇이냐?”는 취지의 <굿모닝충청> 질문에 “어떤 의미에서 발언을 했는지, 그 발언을 어떻게 왜곡해서 공격했는지 그 발언을 직접 들어보시고 판단하면 답이 나온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예를 들면 ‘우리가 좀 잘 살아보자’고 했더니 ‘그럼 우리가 못 살았다는 말이냐?’라고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지역주의 극복합시다. 이번 기회에 본인(이낙연 전 대표)이 당선되시면 지역주의가 완전히 사라질 것 같습니다. 응원합니다. 꼭 이기십시오. 저는 출마 안 할 수도 있습니다’…이렇게 말한 것이 지역주의 조장이 될 수 있는지 저도 잘 모르겠다”고 에둘러 비판했다.

이 후보는 또 “가능하면 분열적 요인을 통합적인 시각으로 바라보고, 가능하면 나은 방향으로 접근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똑같은 것을 더 분열적으로, 대립적으로, 네거티브하게 가는 것은 국민과 나라를 위해서도 바람작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이 후보는 “이 문제를 가지고 자꾸 논쟁을 하면 불필요한 갈등이나 오해를 키우게 된다”며 말을 아꼈다. 질문의 본질을 살짝 피해간 답변을 한 셈이다. 

한편 이 후보는 충남지역 현안에 대한 질문에는 “내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힐 예정”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충남도민 2021-08-01 21:06:24
수고 많으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