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언론중재법 상임위 통과, 조중동은 뭐라고 평했나
[동영상] 언론중재법 상임위 통과, 조중동은 뭐라고 평했나
굿모닝픽, 뉴스 읽어주는 쎈 언니 (2021_08-20)
  • 최고나 기자
  • 승인 2021.08.20 15:3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최고나 기자] 19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언론중재법이 의결됐다. 여당 측의 단독 의결로 처리된 것에 대한 비난이 이어지는 가운데, 조중동을 비롯한 언론사 사설에서 해당 법안에 대한 언론의 시선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먼저 조선일보<與 언론자유 제한법 끝내 강행하는데 보이지도 않는  대선주자들>이라는 사설에서 언론중재법을 대해 비판 언론의 입을 막으려는 언론 자유 제한법”, “월성 1호기 조작 사건과 같은 권력 비리 보도를 막으려는 것이라고 칭했다.

눈여겨 볼 것은 국민의힘을 향한 원성이다. 사설 후반부 야당 정치인들과 야당 대표는 이 문제에 관심이 있는 지조차 알 수 없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등이 한마디씩 했지만 그 뿐이라며 이준석 대표도 남의 일처럼 여겼다고 지적했다.

중앙일보<전 세계가 우려하는 언론재갈법, 대통령 입장은 뭔가>라는 사설을 통해 일부 수정했다고는 하나 악법이란 본질이 바뀌지도 않았다.”라고 했다. 또 이해할 수 없는 건 국가 지도자들의 침묵이라며 이준석 대표는 8월 내내 관련 발언을 한 적이 없다"며 조선일보와 마찬가지로 이 대표를 겨냥했다. 

반면 동아일보가짜 뉴스에 제동을 건다며 만든 이 법안의 제재대상에서 정작 가짜 뉴스의 온상지인 유튜버 등 1인 미디어는 빠졌다"라며 “1인 미디어의 가짜 뉴스를 걸러낼 전통 언론에 재갈이 물려지는 사이 가짜 뉴스는 더욱 기승을 부려 그 폐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 지적했다.

조중동 모두 해당 법안에 대해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또 그 책임을 야당 측에 돌리는 모습도 적지 않아 보인다. 그도 그럴 것이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 바로잡습니다페이지를 살펴보면 대부분이 조중동의 기사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언론중재법이 통과된다면, 조중동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가 폭주할 지도 모른다는 예측이 나온다. 

반면 진보 성향으로 분류되는 한겨레와 경향신문은 어떻게 다뤘을까. 경향신문<여당이 밀어붙이는 언론중재법, 결코 독단·독주할 법 아니다>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언론의 책임과 피해구제 강화시대적 요구라 했다. 법안 취지에는 공감한다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

한겨레 또한 <언론중재법 개정안, 여당 단독 처리말아야>라는 사설을 통해 '국민의힘 책임론'을 제기했다.

상황이 이렇게까지 흘러온 데는 언론 재갈법이라며 정치공세에만 몰두한 채 대안 제시는 외면한 국민의힘의 책임도 작지 않다"며 "이제라도 합리적 대안을 내고, 문체위원장이 국민의힘 몫으로 바뀐 뒤에도 시간끌기로 발목을 잡지 않겠다는 약속을 해야 한다고 했다.

지난해 말부터 논의됐던 언론중재법. 야당에선 지속적으로 반대하는 입장이었지만, 그 어떤 대안도 내놓지는 못하고 있다. 여당은 오는 25일 본회의를 거쳐 법안을 통과하겠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일민 2021-08-20 22:09:34
어느 나라. 어느 세상에서 한국 기자처럼 행동하고 기사쓰는 기자들이 있나? 오죽하면 기레기란 단어가 표준어가 됬을까? 언론의 자유는 조중동등 매국노 자본을 위한 것이 아니다.

갯마을 2021-08-20 16:02:49
언론중재법통과는 조중동을떠나 한국 언론의
말살이다 차라리 5공때 허문도를 데려와라
근본적으로 각나라의 민주주의 수치를 볼때
표현의 자유가 얼마나 잘되어 있는가를 보면은
알수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