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찰, ‘윤석열-국민의힘 정치공작 의혹' 강제수사 하라”
추미애 “검찰, ‘윤석열-국민의힘 정치공작 의혹' 강제수사 하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9.10 09: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0일 윤석열 검찰과 국민의힘 간의 정치공작 가능성을 지적하고 나섰다. 사진=오마디TV/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0일 윤석열 검찰과 국민의힘 간의 정치공작 가능성을 지적하고 나섰다. 사진=오마디TV/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윤석열 검찰 ‘청부 고발’ 의혹에 국민의힘이 직접 연루된 정황이 드러나면서 윤석열 검찰-국민의힘 간 정치공작 의혹으로 파문이 커질 조짐이다.

대검찰청은 ‘청부 고발’ 관련 의혹에 대한 감찰 결과, 고발장 등을 전달한 통로인 텔레그램 메시지가 조작된 게 아니라는 결론을 내리고 수사 전환을 위한 준비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이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네 가지 시각에서 정치공작 가능성을 지적하고 나섰다.

검사출신 국회의원 정점식은 다른 정당의 대표를 고발하는 고발장 초안을 받고 이를 변호사에게 건넨 사람이다. 그런데 들통이 나자 오리발이다. 정 의원은 장제원 의원이 공인한 윤석열의 오른팔이다. 검찰총장과 가족, 측근을 위해 고발장을 변호사에게 건네고도 그 엄청난 내용이 적힌 고발장을 누구로부터 입수한 것인지 모른다며 보좌관에게 덮어씌우고 있다.

② 검사 손준성은 검찰총장 윤석열의 사설 ‘흥신소’ 같은 역할을 하고, 또한 고발장을 김웅에게 보낸 디지털증거가 있음에도 "황당하다"는 한마디로 일축했다. ‘이런 게 어떻게 밝혀졌는지 황당하다’는 의미가 아니면 이해가 어려운 반응이다.

③ 검사 손준성의 연수원 동기이자 고등학교 동문으로 국회의원이 된 전직 ‘사기 전문 검사출신’ 김웅은 손준성으로부터 받은 고발장이 명백한 디지털증거로 확인이 됨에도 "받았을 수도, 안 받았을 수도 있다"며 국민과 언론을 우롱하고 있다.

④ ”방을 폭파했다며 기억 못한다는 것은 윤석열 일당의 검찰 쿠데타 공범으로서 ‘증거인멸을 다 했다’, ‘충실히 임무 완수했다’는 그들끼리의 충성대화로 보인다. 그러나 이 또한 "손준성 보냄"이라는 디지털증거가 조작된 것이라고 볼 수 없다는 대검의 판단이 나온 것이다.

추 전 장관은 “그렇다면 정당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검찰 공권력을 정치목적으로 사유화한 국기문란 사건을 신속히 강제 수사해야 한다”며 “분명한 것은 지금도 그들의 은밀한 증거인멸과 말맞추기가 진행되지 않으리란 법이 없다는 것”이라고 빠른 수사를 주문했다.

이어 “국민의힘당도정치검찰당의 하수조직이 아니라면, 공정한 수사가 이루어지도록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눈 흘겼다.

한편 공직선거법(제9조 공무원의 중립의무 등)에 따르면, '공무원과 기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자(기관·단체 포함)는 선거에 대한 부당한 영향력의 행사하거나 선거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된다'고 규정돼 있다.

이같은 위반행위가 있다고 인정될 때는 검사와 경찰은 신속·공정하게 단속·수사해야 한다고 못박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일민 2021-09-10 14:48:53
윤석열 일당 아지트를 700회 압수 수색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