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청부고발' 사건을 ‘박지원 게이트’로 메신저 공격 전환
윤석열 측, '청부고발' 사건을 ‘박지원 게이트’로 메신저 공격 전환
- 김주대 "적반하장이 아니라, '윤반하장' 꼴"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9.11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화가 김주대 시인은 11일 윤석열 측이 '박지원 게이트'로 메신저를 공격하고 나서자, “강도가 강도짓 한 것 들키니까 신고자를 공격하는 꼴”이라며 ‘적반하장(賊反荷杖)’이라는 말을 ‘윤반하장(尹反荷杖)’으로 비틀어 꼬집었다. /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문인화가 김주대 시인은 11일 윤석열 측이 '박지원 게이트'로 메신저를 공격하고 나서자, “강도가 강도짓 한 것 들키니까 신고자를 공격하는 꼴”이라며 ‘적반하장(賊反荷杖)’을 ‘윤반하장(尹反荷杖)’이라는 표현으로 비틀어 꼬집었다. /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메시지를 반박할 수 없을 때는 메신저를 공격하라

정치권의 격언에 가까운 우격다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에서 벌어지고 있다. 이번에는 난데없이 박지원 국정원장을 물귀신처럼 끌어들였다. 순전히 뇌피셜을 근거로 했다.

윤 전 총장 캠프 이상일 공보실장은 11일 “소위 제보자 조성은 씨가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의 악의적 허위 보도가 이뤄지기 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만났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박 원장 휴대폰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즉각 실시, 국민의 의구심을 해소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그는 이날 성명을 내고 "조씨는 박 원장과 만난 자리에서 텔레그램 내용을 이야기하며 〈뉴스버스〉와의 음모 진행 상황을 설명하고 의논했을 수 있다"며 "이번 공작에 박 원장도 관련이 있다면 엄청난 파문을 몰고 올 '박지원 게이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문인화가 김주대 시인은 ‘적반하장(賊反荷杖: 도둑이 도리어 몽둥이를 든다는 뜻으로, 잘못한 사람이 도리어 잘 한 사람을 나무라는 경우를 이르는 말)’을 ‘윤반하장(尹反荷杖)’이라는 표현으로 비틀어 꼬집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강도가 강도짓 한 것 들키니까 신고자를 공격하는 꼴”이라며 “사실 조성은 씨가 신고를 한 것도 아니고, 〈조선일보〉 출신 기자의 언론사 〈뉴스버스〉가 보도를 먼저 한 것이지만 말이다”라고 째려보았다.

국민의힘 내 대선 지지도 선두를 달리기 시작한 홍준표 의원은 “당은 소도(蘇塗)가 아니다”라며 “의혹의 당사자들은 팩트를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밝히고, 당을 끌고 들어 가지 마시기 바란다”고 소리쳤다.

소도(蘇塗)’는 역사적으로 삼한 당시 천신(天神)에게 제사를 지내던 성지로, 죄인이 이곳으로 달아나더라도 잡아가지 못하던 곳이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공작은 거짓의 사실을 두고 하는 것이 공작이고, 팩트가 있다면 그 경위가 어찌 되었건 간에 그건 공작이 아니고 범죄”라며 “의혹의 당사자들은 팩트를 국민 앞에 명명 백백히 밝히고 당을 끌고 들어가지 마시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어 “이 사건은 의외로 단순하다. 어느 검사가 작성했건 간에 그 고발장이 김웅 당시 송파갑 선거 후보자에게 손 검사 명의로 전달되었고, 김웅 의원이 조성은이라는 제보자의 손을 거쳐 고발장 관련 서류를 당에 전달했으며, 당에서 그중 일부 고발장을 누군가가 각색하여 대검에 제출한 것으로 지금까지 나온 언론 보도내용”이라고 간추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