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갓 구운 빵으로 ‘사랑 나눔’ 전하는 제빵사들
[포토뉴스] 갓 구운 빵으로 ‘사랑 나눔’ 전하는 제빵사들
대한제과협회 천안시지부, 추석 맞아 소외계층에 건강한 빵 만들어 전달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1.09.14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빵사들이 정성스럽게 케이크를 만들고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제빵사들이 정성스럽게 케이크를 만들고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갓 구운 빵으로 코로나 19속에 이웃에 따스한 온기를 나누는 현장이 있다.

대한제과협회 천안시지부 회원들이 14일 지부 사무실에서 추석 명절을 앞두고 소외계층 아이들에게 전달할 빵과 케이크를 만들고 있다.

케이크를 만들고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케이크를 만들고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과일로 예쁘게 장식된 케이크(사진=채원상 기자)
과일로 예쁘게 장식된 케이크(사진=채원상 기자)

이들은 천안 소재 대표 빵집 제빵사들로 코로나 19로 봉사와 나눔 행사가 줄어들고 있는 시기지만 소외계층 아이들의 간식을 포기할 수 없다는 의지로 뭉쳤다.

한달에 한번 생업 대신 '나눔'을 택했다.

카스테라 반죽을 틀에 담고 있다.
카스테라 반죽을 틀에 담고 있다.
카스테라를 만드는 제빵사들(사진=채원상 기자)
카스테라를 만드는 제빵사들(사진=채원상 기자)

20여명의 제빵사들이 재능기부로 봉사활동을 해온 것이 올해로 벌써 15년째다.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빵이라고 해도 손이 많이 가는 전문 작업인 만큼 하루종일 매달려야 하는 만만치 않은 일이다.

정성과 함께 잘 구워지고 있는 카스테라
정성과 함께 잘 구워지고 있는 카스테라

봉사자들은 연간 케이크 800여 개, 빵 5만여 개를 직접 만들어 지역 내 소외계층 아동들에게 나눠주고 있다.

정성으로 만들어진 카스테라가 쌓여져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정성으로 만들어진 카스테라가 쌓여져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이날 만들어진 1200여개 빵과 케익 역시 아동시설과 장애인시설 22개소(1100명분)에 이틀에 걸쳐 전달된다.

제과협회 관계자는 “빵을 기다릴 아이들 모습에 봉사를 멈출 수 없어 앞으로도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라며 "코로나19로 모두 어려운 시기지만 나눔으로서 더 커지는 행복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카스테라를 포장하는 모습(사진=채원상 기자)
카스테라를 포장하는 모습(사진=채원상 기자)

제빵 솜씨만큼 나눔의 맘씨도 풍요로운 이들이 최근 천안시와 함께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빵 만큼은 자신있다는 제빵사들은 시와 함께 오는 10월 10일 누구나 함께할 수 있는 '빵빵데이' 행사를 연다.

제과 자체 브랜드가 많은 천안을 '빵의 도시'로 브랜드화 하겠다는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업체는 이미 70여 곳이 넘었다.

제빵사들과 박상돈 천안시장이 시설 관계자에게 빵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제빵사들과 박상돈 천안시장이 시설 관계자에게 빵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이날 격려한 나선 박상돈 천안시장은 여러 해 동안 소외계층을 위해 꾸준하게 따뜻한 마음을 모아준 단체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박 시장은 “오는 10월 10일 ‘빵빵데이’를 운영할 예정으로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며, “앞으로 역사적 배경을 바탕으로 ‘빵의 도시 천안’브랜드 구축에 박차를 가해 우수한 지역자원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