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환경부 장관 “북이면 주민 추가 건강영향조사 최선”
한정애 환경부 장관 “북이면 주민 추가 건강영향조사 최선”
14일 청주시 청원구 북이면 주민간담회, 추가 조사시 주민의견 반영 등 제시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1.09.14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14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북이면을 방문해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건강영향조사의 재실시를 약속했다. 사진=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소각 시설이 밀집된 충북 청주시 청원구 북이면에 대한 주민 건강영향조사를 명확하게 다시 실시하겠다고 약속했다. 

한 장관은 14일 북이면 다목적회관에서 암으로 사망한 피해 유가족과 주민, 시민사회단체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한 장관은 “환경부가 북이면 소각장 관련 건강영향조사를 했지만 여전히 주민들이 불안하게 생각하고 계시고 의문점이 해소되지 않음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지난번 건강영향조사시 일부 주민들의 소변에서 카드뮴 등 유해물질이 높게 나온만큼 그 원인을 다양한 측면에서 조사해 밝혀낼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가조사를 실하게 된 만큼 이번에야 말로 주민들이 생각하고 계시는 의문점들이 다 해소될수 있는 결과가 나올수 있도록 주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서 신뢰할수 있는 결과가 나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 장관은 지난번 조사 결과 ‘인과관계가 없다’고 밝힌 부분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했다. 

다만 “건강영향조사의 인정, 불인정을 떠나 정부차원에서 인과성이 완벽하게 입증되지 못하더라도 다양한 방식으로 피해구제를 받을수 있도록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피해구제 방안에 대해 강조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간담회에 참석한 북이면 주민에게 위로를 건네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간담회에 참석한 북이면 주민에게 위로를 건네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한 장관의 모두 발언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주민과의 대화에서는 암으로 사망한 유가족과 주민대표 등이 “왜 북이면만 소각장이 몰려있나? 사람이 살수있게 해달라”는 성토가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박종순 청주충북환경련 국장은 “인과성 인정은 안했지만 주민들이 신뢰할수 있게끔 재조사를 하기로 했고 지난 조사결과에 대해서도 역학기관에 검증을 받겠다고 했다. 아울러 주민협의체 구성도 주민의 의견을 듣기로 했고 전 과정을 공개하겠다고 한점은 일련의 성과다”고 평가했다.

한편 북이면은 1999년부터 생긴 소각장 3곳에서 전국 폐기물의 6.5%(청주폐기물의 37.3%)인 하루 550t을 소각하고 있다.

최근 10년 사이 60명의 주민이 암으로 사망했고, 이 중 31명은 폐암이었다. 지금도 40명이상의 주민들은 호흡기나 기관지 질환을 앓고 있고, 재가암 환자도 10년 새에 4배나 늘었다.

이에 2019년 주민들의 청원으로 환경부가 주민건강영향조사를 실시했으나 ‘과학적 근거가 제한적’이라는 환경부의 발표에 지역의 시민단체와 주민들은 환경부를 규탄하며 재조사를 촉구했으며 환경부가 재조사를 결정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