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언론인들, ‘윤석열 청부고발’ 사건의 본질 훼손하지 말라”
조성은 “언론인들, ‘윤석열 청부고발’ 사건의 본질 훼손하지 말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9.1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의 ‘청부고발’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 씨는 15일 “살인사건에서 흉기와 범인의 지문, 발자국이나 기타 증거까지 명백한데 살인장면을 다 찍어놓지 않았기 때문에 살인사건의 범인이 아니라고 발뺄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JT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윤석열 검찰의 ‘청부고발’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 씨는 15일 “살인사건에서 흉기와 범인의 지문, 발자국이나 기타 증거까지 명백한데 살인장면을 다 찍어놓지 않았기 때문에 살인사건의 범인이 아니라고 발뺄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JT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윤석열 검찰의 ‘청부고발’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 씨는 15일 “살인사건에서 흉기와 범인의 지문, 발자국이나 기타 증거까지 명백한데 살인장면을 다 찍어놓지 않았기 때문에 살인사건의 범인이 아니라고 발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언론인들께 올리는 말씀’이라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제게 전화주시는 대다수 수많은 언론인들께서는 이 사건의 본질을 파헤치고자 하실 것이라는 것을 안다”며 “그러나 이미 확인되어있는 부분들을 재차 저에게 확인하신다면, 저는 사건의 진실까지 나아갈 수 없게 되고, 그것은 의도하지는 않으시겠지만 본질 훼손을 하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특히 “몰염치한 행위를 대검 수뇌부 출신 검사가 계정 폭파하고 증거인멸의 과정을 온 대중에 보이면서 발뺌하면, 전국의 수많은 범죄자들이 보고 배울 것”이라며 “제가 언론에 공개되지 않은 증거들을 언론인들께도 적극적으로 공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사기관 등에 제출된 증거들은 위 중대한 사안을 더 파고드시는 날카로운 언론의 역할에 도움을 드리기 위해서”라며 “이미 확보된 증거의 신뢰를 훼손시키고자 하는 보도를 하고자 하신다면, 송구하게도 저도 적극적인 공유가 어렵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