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삼선산수목원 숲속도서관 공공건축 최우수상
당진 삼선산수목원 숲속도서관 공공건축 최우수상
공공건축가로 활동 중인 신승수 건축사가 설계…지형 훼손 최소화 등 눈길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9.15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당진시 삼선산수목원 숲속도서관이 ‘2021 대한민국 공공건축상’에서 최우수상인 국토교통부장관상을 수상했다. (당진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당진시 삼선산수목원 숲속도서관이 ‘2021 대한민국 공공건축상’에서 최우수상인 국토교통부장관상을 수상했다. (당진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당진=김갑수 기자] 충남 당진시 삼선산수목원 숲속도서관이 ‘2021 대한민국 공공건축상’에서 최우수상인 국토교통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시는 도서관 이용률 제고와 접근성 및 개방성을 높이기 위해 숲속도서관을 조성, 아이와 부모가 함께 책을 벗 삼아 노닐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소규모 공공건축물 품질개선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2019년부터 시 공공건축가로 활동 중인 신승수 건축사가 설계를 맡았는데, 지형 훼손을 최소화하면서도 도서관 내부에서 나무와 바람을 느낄 수 있도록 자연친화적인 공간으로 조성하는데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지형차로 인한 옹벽을 내부로 끌어들여 책장을 만들고, 전면부에는 길의 연장인 담장을 설치해 화장실을 끌어안는 등 색다른 공간으로 만들었다는 평가다.

조숙경 건축과장은 “2019년부터 3년 연속 대한민국 공공건축상을 수상하게 돼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공공건축물을 건립, 주민 서비스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