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문영 하드코어》 이재명 ‘승리’ vs 이낙연 ‘실패’… 승인(勝因)과 패인(敗因)
《정문영 하드코어》 이재명 ‘승리’ vs 이낙연 ‘실패’… 승인(勝因)과 패인(敗因)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10.10 19: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은 결론적으로 애당초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길 수밖에 없는 경선이었고, 이낙연 전 대표가 질 수밖에 없는 싸움이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은 결론적으로 애당초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길 수밖에 없는 경선이었고, 이낙연 전 대표가 질 수밖에 없는 싸움이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정문영 하드코어》  결국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가 학수고대했던 기적은 끝내 일어나지 않았다.

결론적으로 애당초 이재명 경기지사이길 수밖에 없는 경선이었고, 이 전 대표질 수밖에 없는 싸움이었다.

이 지사가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한 반면 이 전 대표는 자신의 존재가치를 드러내기보다는 상대방 허물 들추기에만 집중하는 선거전략의 실패가 결정적인 패인으로 풀이된다.

이 지사는 처음부터 트레이드마크인 기본소득 정책을 홍보하고 검증된 행정가로서의 역량을 자신감 있게 부각시키는 포지티브 전략에 집중했다. 반면 이 전 대표는 1등을 고꾸라뜨릴 목적으로 오로지 이 지사의 허물을 파헤치고 들추고 물어뜯는 식의 네거티브 캠페인에만 전력을 쏟아부었다.

특히 이 전 대표 주변에는 수구적 마인드에 찌든 정치인들을 비롯, 정체성이 불분명한 소위 ‘똥파리’로 일컬어지는 정치꾼들로 포진, 진보적이고 개혁적인 정체성이라고는 그림자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수구적이었던 점이 결정적 패인으로 꼽힌다.

드루킹 뺨치는 똥파리와 손절하는 결단을 내리지 못한 데다, 지지율이 떨어지고 이 지사와 격차가 벌어질수록 오히려 똥파리에 더 기댈만큼 분별력을 상실함으로써, 자기 본연의 장점인 안정적이고 점잖은 이미지가 하이에나와 같은 의뭉하고 품격 없는 이미지로 대체되고 말았다. 극렬 지지층은 되레 확장성을 가로막고 자신에게 독약이 될 수 있다는 걸 미처 깨닫지 못하는 어리석음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하면, 이재명을 상대로 한 네거티브 말고는 딱히 떠오르는 게 없을 정도다. 분야별 여러 공약을 만들어 내세우기도 했으나, 네거티브에 그만 모두 실종되고 말았다.

더욱이 막판에 대장동 이슈를 들고 나와 ‘이재명 죽이기’에 올인했으나, 되레 국민의힘 쪽 정치인들과 검찰 등 법조인들만이 수혜자들로 하나둘 밝혀지면서 결국 헛다리 짚는 결과를 자초한 점은 돌이킬 수 없는 패인이 아닐 수 없다.

초반 출발하기도 전부터 이명박근혜 불쑥 사면론으로 사실상 치명적인 핸디캡을 안고 시작한 경선에서 이 전 대표의 선거전략은 한마디로 아마추어리즘을 벗어나지 못하는 한계를 고스란히 드러낸 셈이다.

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이 지사가 최종 확정된 이후에도, 경선불복과 같은 꼼수를 펼칠 경우 정치생명은 그 순간 회생불능의 수렁으로 소멸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패배를 사실 그대로 솔직히 인정하고 박수치면, 오히려 새로운 기회를 도모할 수도 있다. 모든 건 이 전 대표 하기 나름이고 전적으로 그의 판단과 결단에 달렸다. 이 전 대표의 정치력이 주목되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문영 2021-10-11 21:44:36
정문영기자야 말로 언론중재법 1호 대상자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