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을 '찬양'하는 윤석열... '妄言(망언) 시리즈'의 클라이맥스?
전두환을 '찬양'하는 윤석열... '妄言(망언) 시리즈'의 클라이맥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10.20 00: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전두환을 두둔하다못해 아예 그를 '숭배'하는 듯한 초특급 망언을 내뱉었다. 사진=중앙일보/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전두환두둔하다못해 아예 그를 '찬양'하는 듯한 초특급 망언을 쏟아냈다. 사진=중앙일보/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는 잘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 분들도 그런 얘기하시는 분들이 꽤 있는데,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맡긴 거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검찰총장 자리를 박차고 대통령을 꿈꾸며 정치권에 들어왔다는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전두환을 두둔하다못해 아예 그를 '찬양'하는 듯한 초특급 망언을 쏟아냈다. '1일 1실언'과 ‘1일 1몰상식’과 '1일 1무지(無知)’ 에 이어 그의 '망언 시리즈'의 정점을 치닫는 듯한 모양새다.

그는 19일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 사무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경제는 돌아가신 김재익에게, 국회 일은 더 잘하는 너희(정치인)가 하라"며 "웬만한 것 다 넘기고, 그 분야의 최고 고수들, 사심 없는 그런 사람들을 내세워야 국민에게 제대로 도움을 드리는 것"이라고 주절거렸다.

이어 "저는 좀 시스템 관리나 하면서….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소통하며 챙겨야 할 어젠다만 챙길 생각"이라는 말도 내뱉었다.

정치검찰 외에 아는 바도, 능력도 없는 국정의 세부업무에 대해서는 전문가에게 맡기고 자신은 시스템 관리만 하는 이른바 '전두환식 통치 스타일'을 지향할 것임을 천연덕스럽게 내뱉었다.

이에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자식이나 제자, 하급자에게 하는 상투적 칭찬이 아닌 한, ‘잘했다’는 말은 ‘본받고 싶다’와 대략 같은 뜻"이라며 "'전두환이 정치룰 잘했다'는 윤석열 씨의 말은, 그의 역사의식만을 드러내는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석열 씨의 말은 '전두환처럼 잔인하고 폭압적인 정치를 하겠다'는 선언과 다를 바 없다"고 후려쳤다.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군사정권 앞잡이로 딱 어울리는 자"라며 "전두환이 5·18만 빼면 정치를 잘했다고? 정신이 나가도 완전히 나간 망언 중의 망언"이라고 몽둥이를 치켜들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당신은 지금 전두환을 통해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며 "대통령은커녕 군부정권 때 앞잡이나 할 만한 사람"이라고 깔아뭉갰다.

그리고는 전두환식 통치 스타일이 초래한 온갖 국정농단 사례를 낱낱이 들추고 상기시켰다.

"12·12쿠데타는? 삼청교육대는? 형제복지원 사건은? 수많은 학생의 강제징집은? 김근태 등 숱한 인사들에 대한 고문과 박종철의 고문치사는? 본인과 동생, 장인과 마누라를 내세운 부정축재는? 호헌과 장기집권 공작은? 노태우 대통령 만들기용 KAL기 폭파의혹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멧돼지상 2021-10-20 04:55:28
윤석열후보님..내가 용한 점쟁이한테 윤후보가 왕이 되려면 무얼 조심해야 하냐고 물어봤는데.,좋은 방법을 가르쳐줬어요..산 멧돼지 가죽을 입모양으로 동그랗게 잘라서 왕짜를 써서 18일간 장모최씨처쥴리와 룸에서 기도하며 말린후 오공본드로 입에다 붙이고 토론에 나가 다리는 쩍벌리고 조용히 도리도리만하면 왕이될 상이라고 합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