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개 사과’ 횡설수설 vs 전우용의 ‘합리적 추론’
윤석열 측 ‘개 사과’ 횡설수설 vs 전우용의 ‘합리적 추론’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10.25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25일 '개 사과' 사진 논란에 대한 해명이 오락가락하고 있는 윤석열 후보 측을 겨냥,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을 밝혀 설명하는 게 해명”이라며 “'사람 수준'의 상식으로 이해할 수 있어야 '해명'이 된다. 사진도 사진이지만, 이런 어이없는 ‘해명’이야말로 국민을 ‘개 취급’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윤석열' 인스타그램/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25일 '개 사과' 사진 논란에 대한 해명이 오락가락하고 있는 윤석열 후보 측을 겨냥,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을 밝혀 설명하는 게 해명”이라며 “'사람 수준'의 상식으로 이해할 수 있어야 '해명'이 된다. 사진도 사진이지만, 이런 어이없는 ‘해명’이야말로 국민을 ‘개 취급’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윤석열' 인스타그램/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전두환 칭송’ 망언에 따른 대국민 사과 차원의 ‘개 사과’ 사진을 둘러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해명이 횡설수설이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윤 전 총장은 지난 22일 경선 TV토론에서 “인스타그램 사과 스토리 기획은 제가 한 거다. 인스타에 스토리로 올리겠다고 해서 그렇게 하라고 했다”며 “하지만 ‘전두환 옹호발언에 대한 사과와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듣기로, 사진 촬영 당시 SNS 담당 직원이 집 근처 사무실에서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면서 찍은 것 같다”고 했고, 24일에는 “원래 선거라는 건 시쳇말로 ‘패밀리 비즈니스’라고 하지 않느냐”며 사진 작업에 부인이 관여했음을 감추지 않았다.

그러나 캠프의 윤희석 공보특보는 2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인스타그램 계정 관리 담당 직원이 따로 있다”며 “사진을 찍은 사람도 반려견의 인스타그램 업로드도 전담 실무자가 했지만, 윤 후보 부인이 직접 관리·통제하는 실무자인지는 제가 알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후보 배우자가 여기서 나오는 것은 별로 중요하지 않고, 장소도 마찬가지”라며 “후보의 어린 시절을 상기시키면서 국민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겠다는 의도를 얘기해야지, 강아지나 배우자는 지엽적인 것”이라고 둘러댔다.

이를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가 서로 엇갈리는 말들을 퍼즐 맞추듯 조합, 합리적인 추론을 내놓았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측근들이 횡설수설하지만 그들 말을 조합하면, 다음과 같은 일이 순차로 벌어졌다는 주장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① 윤석열 후보가 사과한 날 자정 넘은 시각에, 캠프 관계자가 후보 부인에게 연락해서, “후보가 자식처럼 생각하는 개가 사과 받는 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후보의 장점을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 겁니다. 빨리 개를 데리고 오십시오”라는 취지로 말했다.
② 후보 부인은 괜찮은 생각이라고 판단해서, 또는 아무 생각없이, 캠프 관계자의 말에 따라 개를 데리고 오라는 곳으로 갔다.
③ 캠프 관계자는 미리 준비한 사과를 개 코앞에 놓고 사진을 찍은 뒤 “아빠 오늘 또 인도사과 있어오. 오우오우워” 같은 수준 낮은 글을 써서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④ 예상과 정반대의 반응이 나오자 새벽 1시반쯤 캠프 관계자 임의로 게시물을 내렸고, 이어 계정을 폐쇄했다.

그리고는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을 밝혀 설명하는 게 해명”이라며 “'사람 수준'의 상식으로 이해할 수 있어야 '해명'이 된다. 사진도 사진이지만, 이런 어이없는 ‘해명’이야말로 국민을 ‘개 취급’하는 것”이라고 후려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