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산하 공공기관장 여가부 비판…왜?
충남도 산하 공공기관장 여가부 비판…왜?
박영의 청소년진흥원장, 12일 페이스북 글 통해 "무능했던 10년" 이례적 질타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2.01.12 16:2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 주자와 정치권을 중심으로 여성가족부 존폐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 산하 공공기관장이 강도 높은 비판의 목소리를 SNS에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자료사진: 충남청소년진흥원 박영의 원장 페이스북/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대선 주자와 정치권을 중심으로 여성가족부 존폐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 산하 공공기관장이 강도 높은 비판의 목소리를 SNS에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자료사진: 충남청소년진흥원 박영의 원장 페이스북/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대선 주자와 정치권을 중심으로 여성가족부 존폐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 산하 공공기관장이 강도 높은 비판의 목소리를 SNS에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재)충남청소년진흥원 박영의 원장은 12일 페이스북에 “여성가족부 폐지! 여성가족부 가출을 운운했던 나로서는 매우 반가운 단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박 원장은 “다른 건 모르겠으나 정부부처 중 여성가족부 (관련) 사업 종사자들의 처우가 가장 열악하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여성권익 신장에 그다지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는 증거 아닐까”라고 반문했다.

박 원장은 특히 “코로나19로 청소년시설들이 무너져가도 냉무(내용이 없다 또는 반응이 없다는 의미로 보임), 시설 종사자들 최악의 처우로 이직률이 높아도 냉무”라며 “청소년 정책 전달체계의 17개 시‧도 청소년활동진흥센터 국비 미확보도 무능”이라고 질타했다.

계속해서 박 원장은 “적어도 내가 아는 청소년사업 주무부처였던 여성가족부의 무능했던 10년”이라며 “이제라도 뭐 제대로 하겠다는 건가? 그럼 그나마 다행. 누구라도, 이제라도 제대로!”라고 덧붙였다.

박 원장이 정치 쟁점화 된 이슈에 대해 이처럼 입장을 표명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박 원장은 이날 <굿모닝충청>과 통화에서 “(관련 업무 종사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표방하면서도 정작 예산 지원은 10원 한 푼도 안 하고 있다. 청소년 동반자 인건비는 10년을 일해도 매년 초봉”이라며 “117학교여성폭력긴급지원센터에 대해서도 ‘교육청과 경찰청, 여성가족부 공동운영’이라고 홍보하기만 했지 종사자들 최악의 처우는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박 원장은 자신의 글에 장애인 문화전문지 <디컬처>의 ‘청소년여성가족부? 이 시점에 왜?’ 칼럼을 링크했다.

권일남 칼럼니스트는 이 글에서 “수많은 청소년 지도자들은 지난 2년 동안 코로나19 난국 속에서 경험한 청소년 정책의 부재를 이제 무기력한 상태에서 무관심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청소년들은 물론 청소년 지도자들도 실망하고 있기에 적어도 다음 정부의 그 누군가는 이러한 오류를 되풀이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워낭소리 2022-01-16 07:48:14
사업실적만 챙기지말고 더도말고 덜도말고 노동부랑 같은 월급줘라 여성이 젤로많은 여가부에 여성이 젤로 적게받는다 말이안되쥐

아들엄마 2022-01-15 10:31:04
여가부 아니라 페미지원부죠. 폐지하고 소관업무는 복지부로 확대 이관 시키는 게 맞다고 봅니다.

오죽하면 2022-01-14 20:20:51
공공기관장이 이런 발언을 한 이유가 이해된다.

그래서 2022-01-14 08:45:01
여가부가 아무것도 안했나?
그럼 진흥원이란곳은 뭐했나?

에스더 2022-01-12 19:01:32
구구절절 피맺힌 절규.. 무능한 형식적 부처 폐지에 한표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