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부의 ‘무속인 사랑’... ‘국사'를 꿈꾸는 건진법사 '확인'
윤석열 부부의 ‘무속인 사랑’... ‘국사'를 꿈꾸는 건진법사 '확인'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1.17 11:29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부인 김건희 씨를 에워싼 주변 인물들 중에 무속인들이 다수 포진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건진법사'라는 신내림 받은 도인이 캠프 선대본부에서 캠프 업무 전반에 관여하고 있다는 의혹이 17일 사실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 속 인물은 '천공스님'. 사진=탐사보도전문 매체 '열린공감TV'/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부인 김건희 씨를 에워싼 주변 인물들 중에 무속인들이 다수 포진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건진법사'라는 신내림 받은 도인이 캠프 선대본부에서 캠프 업무 전반에 관여하고 있다는 의혹이 17일 사실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 속 인물은 '천공스님'. 사진=탐사보도전문 매체 '열린공감TV'/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내가 되게 영적인 사람이라 ‘쥴리’할 그런 시간에 난 차라리 책 읽거나 도사들과 같이 '삶은 무엇인가' 이런 얘기를 하는 걸 좋아하지, 그런 게 나는 안 맞는다. 그래서 집에 있을 땐 하루 종일 클래식만 틀어놓는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육성이 전날 MBC를 통해 공개됐다. ‘도사들과 같이 얘기하는 걸 좋아한다’는 말이 핵심이다.

이에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소장은 17일 “(윤 후보가) 제2부속실을 폐지한다더니 제2무속실을 만들 셈이냐”고 묻고는 “김씨 소개로 윤 후보와 인연이 생긴 건진법사. 〈세계일보〉의 취재에 따르면, 건진법사가 ‘네트워크본부’에서 인재영입 업무를 맡았다고 한다”고 운을 뗐다.

〈세계일보〉는 이날 「윤석열 부부와 친분 있는 무속인, 선대본서 ‘고문’으로 일한다」「"윤석열 일정·메시지 뒤집기도"… 캠프 업무 전반 관여 의혹」이라는 기사 2개를 단독 보도했다.

윤석열 부부와 친한 ‘건진법사’로 알려진 전모(61)씨라는 무속인이 선대본부에서 ‘고문’이라는 직함으로 활동하며, 그가 윤 후보의 일정과 메시지 관리, 인사 등이 결정되는 과정에 개입하는 바람에 이미 조율이 끝난 후보의 동선과 메시지가 뒤집히는 일이 다반사라는 내용의 보도다.

보도에 따르면, 전씨가 윤 후보의 검찰총장 시절부터 대권 도전을 결심하도록 도왔다는 주장과 함께 자신은 ‘국사’가 될 사람이라고 소개했다는 전씨 지인의 증언도 나왔다. 참고로, 국사는 신라와 고려시대 때 왕의 자문 역할을 하는 고승에게 내린 칭호다.

김 소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선대본 관계자가 ‘주요 인재는 전씨 면접을 보고 난 뒤 합류가 결정된다’고 증언할 지경”이라며 “일정, 메시지 뒤집는 힘을 갖고 있었고 김종인 방출에도 깊이 연루되었다는 소문을 증언한 이도 나왔다”고 들추었다.

그는 “천공스승은 뭐고 건진법사는 뭐고. 죄다 김씨가 접촉한 후 윤석열 부부와 함께 뭔가 도모한 흔적이 보인다”며 “정당과 정부가 무속실 지시대로 움직이는 건 정말 아닌 것 같다. 해명을 정확히 해주시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건진법사'의 스승으로 알려진 '혜우스님'은 2018년 9월 9일 세계소방관경기대회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수륙대재 및 국태민안 대동굿 등불' 행사 당시, 통째로 가죽이 벗겨져 벌건 속살이 드러나고 빨간 피가 뚝뚝 떨어지는 소 한마리를 제상에 올리는 혐오스럽고 엽기적인 이벤트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왼쪽은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과 '무정스님'. 사진=열린공감TV/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앞서 〈굿모닝충청〉은 지난해 「윤석열의 무속인들... '스님-법사-도인'까지 박근혜-최순실 '오방색' 능가」라는 제목으로 건진법사에 관한 의혹을 '주목할 만한 기사'로 다룬 적이 있다.

탐사보도전문 매체인 〈열린공감TV〉는 지난해 10월 12일 방송에서 “사찰의 소유권 문제로 4년여 법정 싸움 끝에 조계종을 나와 만든 ‘일광 조계종’파의 충주 일광사에 적을 둔 ‘건진법사라는 분이 현재 윤석열 후보 캠프 안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강진구 기자는 이날 “이 법사는 서초구 양재동에 있는 윤석열 후보의 비공식 캠프에서 주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충주 일광사 주지인 ‘혜우스님’에 따르면, 건진법사는 내가 어릴 때부터 키웠고 신내림 받은 무속인으로 서울 세종문회회관 부근에서 자리잡으며 성신양회 시멘트 회장 등 재벌들이 찾을 정도로 대단한 사람”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금까지 직·간접 인연을 갖고 ‘스님’으로 통칭되는 '도사' '법사' 등 정통 불교와는 거리가 먼 무속인에 가까운 인물들이 윤 후보 부부 주변에 어른거리는 숫자는 자그만치 4~5명에 이른다. 오래 전 김씨에게 윤 후보를 소개해줬다는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의 절친 ‘무정스님’에 이어 '천공스님'과 '혜우스님' '건진법사'에 이르기까지 다수다.

세계일보는 17일
〈세계일보는 17일 "전모씨윤석열 후보의 검찰총장 시절부터 대권 도전을 결심하도록 도왔다는 주장과 함께, 자신은 ‘국사’가 될 사람이라고 소개했다는 전씨 지인의 증언도 나왔다"고 보도했다. 참고로, '국사'는 신라와 고려시대 때 왕의 자문 역할을 하는 고승에게 내린 칭호다. 사진=탐사보도전문 매체 '열린공감TV'/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ㅇ 2022-03-29 17:09:35
정신병자들이 많구나,, 이나라에,, 주요 언론사가 왜 안다루는지 궁금해하지말고
너네들이 잘하는 국민청원을 올려 ㅋㅋ 그럼 민주당에서 움직이겠지 ㅋㅋ

ㅇㅇ 2022-03-25 12:47:14
저노무 무당이 시키는일에 세금을 얼마나쓸지..취임도 전인데 벌써 청와대
터 옮긴다고 현재ㅈㄹ중..보안정보 방송언론에 다 까발리고

아키오 2022-03-09 17:08:08
무당에 빠진사람은 헤어나질 못하는데
대통령이 따로있었네 보통일이 아니구나

국짐당겟아웃 2022-01-19 00:16:39
진짜 우리나라 대통령후보로 저런사람이 나오게 되고 또 그를 따르는 국힘당...정말 우리나라 정치인들이 얼마나 썩었었는지 확실히 드러나네요. 국힘당엔 제대로 정신든 사람 한두명은 있겠죠? 그러길 간절히 바라게 되네요.

시민 2022-01-19 00:06:39
미쳤다! 소를 잔인한 사이비 같으니라구! 저런것들을 가까이 두는데도 국힘 의원들은 가만히 있고 주군이라고 모시다니'..에구 국힘당은 정말 노답이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