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감 후보 4인, 언쟁부터 수사의뢰까지 ‘뜨거운 공방'
대전교육감 후보 4인, 언쟁부터 수사의뢰까지 ‘뜨거운 공방'
정상신, 김동석-설동호 간 공모 의혹… 20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수사 의뢰
김동석 “진정한 교육자 뽑는 교육감 선거서 네거티브 전략, 개탄스러워”
설동호-성광진, 대전교육청 청렴도 ‘최하위권’ 두고 언쟁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5.21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왼쪽부터 김동석, 설동호, 성광진, 정상신 대전교육감 후보(가나다순). 자료사진/굿모닝충청 김지현 기자

[굿모닝충청 김지현 기자] 6‧1 지방선거가 11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전교육감 후보 4인의 치열한 공방이 이어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정상신 후보는 꾸준히 제기해오던 김동석 후보와 설동호 후보 간 공모 의혹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으며, 성광진 후보와 설 후보는 대전시교육청 청렴도 ‘최하위권’을 두고 계속해서 언쟁을 벌이는 등의 모습이 연출되고 있는 것.

정상신 후보가 지난 20일 김동석 후보를 공무원 선거개입 혐의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사진=정상신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굿모닝충청 김지현 기자
정상신 후보가 지난 20일 김동석 후보를 공무원 선거개입 혐의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사진=정상신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굿모닝충청 김지현 기자

정상신, 김동석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수사 의뢰… 김 “네거티브 전략 개탄스러워”

정상신 후보는 김동석 후보와 시교육청 유초등교육과가 공직선거법 제9조 1항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의무’를 위반했다며,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대전둔산경찰서에 제출했다고 21일 밝혔다.

정 후보는 지난 18일 TJB 토론회에서 김 후보가 선거 후보자 등록일(12일)에 유초등교육과 발신의 관용 봉투에 관련 서류를 담아 제출한 것을 두고, 설 후보와의 공모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정 후보는 “유초등교육과에서 만들어준 자료를 전달받아 제출한 것 같은 사진이 보도됐다”며 “특히 봉투에 붙은 라벨은 실과 전용 라벨로 유출될 수 없는 것인데, 이는 설 후보와의 불쾌한 연대를 의심하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정 후보 측은 진정서에서 “피진정인(김 후보 및 유초등교육과)은 특정 후보의 당선 및 낙선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공무원의 중립의무를 위반했으며, 헌법 제25조에서 규정한 진정인의 공무담임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 측은 이에 대해 “교육청과 업무를 하며 모아놓은 봉투를 활용한 것 뿐 말도 안되는 소리다.후보들이 유세차량을 타고 이곳저곳 무작위로 현수막을 달 때, 우리는 상징적인 곳 7군데만 현수막을 걸고 직접 발로 뛰는 차별화된 선거전략을 택할 정도로 환경보호에 대한 신념이 확고하다"며 "평상시 환경보호에 대한 신념을 갖고 재활용을 실천해온 것이 본 후보 등록 때 드러난 것뿐인데, 이는 되려 칭찬받아야 할 일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교육 변화를 꿈꾸고 교육감 선거에 참여한 진정한 교육자들이 네거티브 전략을 사용하는 게 안타깝다. 전형적인 가짜 뉴스와 음모론이, 교육 본질만 생각하고 가야 하는 교육감 선거에서도 판을 친다는 것이 개탄스럽다”고 꼬집었다.

성광진 후보 선거 현수막. 사진=성 후보 관계자 개인 SNS 갈무리/굿모닝충청 김지현 기자
성광진 후보 선거 현수막. 사진=성 후보 관계자 개인 SNS 갈무리/굿모닝충청 김지현 기자

설 “최하위권 표현 허위사실공표죄 해당” vs 성 “최하위권 명백한 사실”

성광진 후보와 설동호 후보 또한 시교육청 청렴도 6년 연속 전국 ‘최하위권’이란 단어를 두고 계속해서 언쟁을 벌이고 있다.

성 후보가 선거 현수막에 ‘청렴도 6년 연속 전국 최하위권 교육감! 투표로 바꿉시다!’라는 문구를 게시한 데에, 설 후보 측이 해당 문구는 공직선거법 제250조 허위사실공표죄에 해당한다는 혐의를 제기한 것이다.

대전보다 더 낮은 등급을 받은 교육청이 있으므로, 전국 최하위권이란 기재는 올바르지 않다는 게 설 후보 측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성 후보 측은 “시교육청은 총 5등급으로 이뤄진 종합청렴도 측정에서 연속으로 4등급 또는 5등급을 기록했다. 따라서 최하위권에 머무르고 있다는 것은 허위사실공표가 아닌 명백한 사실”이라며 “청렴도 ‘최하위’‧‘꼴찌’가 아닌 ‘최하위권’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는데도, 타 지역과 비교하며 왜 해당 표현을 사용했느냐 물어보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객관적인 지표로 나와 있는 ‘최하위권’ 꼬리표를 부정할 시간에, 청렴도를 높이기 위한 방향을 고민하는 게 더 효율적일 것”이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