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광장] 막장으로 치닫는 이낙연계의 행태
[청년광장] 막장으로 치닫는 이낙연계의 행태
개딸들을 향해 망언까지 퍼부어
  • 조하준 시민기자
  • 승인 2022.06.18 16:52
  • 댓글 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조하준 기자] 기사를 보고 내 눈을 의심했고 내 귀를 의심했다. 세상에 망발을 해도 이런 망발을 할 수가 있는가? 그 망언을 한 사람은 바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인 김종민이었다. 15일 CBS의 한 판 승부에 출연했던 김종민의원은 소위 ‘이재명의 개딸’을 향해 태극기부대와 동급으로 취급하는 망언을 했다.

김종민의원은 “국민의힘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시절 ‘태극기 부대와 함께 한다’고 자랑하듯이 정치를 해 결국은 엄청난 심판을 받았다.”고 말한 뒤 “그런데 국민의힘은 그걸 정리해 왔다. 태극기부대 혹은 강성 유튜버 목소리들과 딱 선을 긋는 그것 하나 잘해서 국민의힘이 여기까지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개딸들, 문자 폭탄 하시는 분들과 결별하실 수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번 기회에 개딸이든 정딸(솔직하고 정 많은 딸)이든 이름이 중요한 게 아니라 언어폭력, 좌표찍기, 색깔론 행동과 행태를 보이는 행위들하고는 싸워야 한다.”고 대답했다.

이낙연계의 망언과 망동이 문제가 된 게 어제 오늘 일이 아니었다지만 진짜 이 사람이 제 정신인지 묻고 싶다. 어떻게 자당을 지지하는 지지자들을 태극기부대 따위와 동급으로 취급하는 것인가? 태극기부대는 일당을 받고 움직이는 전문 시위꾼이다.

이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당시에 어버이연합, 엄마부대를 비롯한 저 태극기부대들이 그냥 나오면 2만원, 목욕하고 나오면 5만원의 일당을 지급받고 시위에 나온다는 언론 보도가 여러 차례 나오지 않았던가?

하지만 이재명의 개딸들은 이재명 의원 개인의 능력과 행적 등을 보고 지지한 순수 지지자들이다. 그들은 태극기부대처럼 일당 받고 움직이는 사람들도 아니고 오히려 후원금도 내고 있고 당비도 납부하는 사람들이다.

자신들에게 전혀 어떤 경제적 이익이 오는 것도 아닌데도 자발적으로 이재명 의원을 지지하는 팬클럽이다. 그런데 어디서 감히 태극기부대 같은 전문 시위꾼이랑 동급으로 취급하는 것인가? 세상에 자당 지지자를 스스로 깎아내리는 건 더불어민주당이 유일할 것이라 생각한다.

김종민의원은 언어폭력, 좌표찍기, 색깔론 행동과 행태를 보이는 행위들하고는 싸워야 한다고 했다. 물론 마구잡이로 상욕을 하는 행동은 지양하는 것이 올바른 태도다. 그러나 그 전에 김종민의원 본인을 포함한 이낙연계가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있는지 먼저 되돌아봐야 할 것이다.

누차 지적했듯이 이낙연계는 지난 20대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간발의 차로 석패하는데 원인을 제공했던 장본인들이다. 대선 경선 중에는 끊임없이 소위 대장동 의혹만을 들춰내며 네거티브 공세를 일삼았고 경선에서 패배한 뒤로는 무효표 처리 문제로 계속해서 불복했다.

그 불복 의원 명단 중에 김종민의원도 버젓이 들어가 있었다. 그 덕에 대선 경선을 국민의힘보다 두 달 가까이 더 먼저 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컨벤션 효과가 붙지 못했다.

어디 그 뿐인가? 원팀 행보를 위해 이재명 후보가 이낙연 캠프에 속해 있었던 박광온의원을 공보단장으로 임명했는데 박광온의원은 이재명 후보에게 철저하게 비협조적인 태도로 일관했다.

얼마나 비협조적으로 일관했는지 이재명이 언론의 공세에 린치를 당하고 있는 중에도 박광온의원은 조용했다. 심지어 박광온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에서 지원유세조차 게을리 했던 게 틀림 없어 보인다.

19대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수도권에서 가장 높은 득표율을 기록한 곳이자 박광온의원 본인의 지역구이기도 한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에서 이재명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을 고작 166표 차로 꺾는데 그쳤다.

지난 1일에 있었던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에서 5 : 12로 완패하자 이낙연계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이재명 죽이기에 열을 올렸다. 이 따위 짓을 하니까 소위 이재명의 개딸들도 화가 나서 당신들 이낙연계 의원들에게 항의를 하는 것이다. 왜 본인들이 한 짓은 조금도 생각지 않고 욕 먹은 것만 억울해하는가?

왜 이낙연계는 이재명의 개딸들을 못 잡아먹어서 안달들인 것인가? 이는 몇 가지로 이유로 요약된다. 우선 이재명에겐 개딸, 양아들 등으로 불리는 팬덤이 있다. 반면에 이낙연 전대표에게는 그런 게 없다.

이낙연 지지자들 중에 80〜90%는 진짜 이낙연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단지 이재명이 싫고 이재명에게 맞설 만한 인물이 그나마 이낙연이란 생각이 들어서 그를 간택한 사람들에 불과하다. 이 사람들을 이동형은 일찍이 ‘똥파리’라고 지칭한 바 있다.

이낙연전대표 본인도 정말 바보가 아니라면 자신의 지지자란 사람들 중 대부분이 그저 反이재명에 불과한 ‘짝퉁 지지자’들이라는 것 정도는 알 것이다. 하지만 그 사람들이라도 없으면 그나마 나오는 지지율도 보전하기 힘든 게 이낙연 전대표의 상황이다. 그러니 이동형 같은 사람들이 부디 똥파리들과 절연하라고 조언을 해도 절연을 할 수가 없는 것이다.

이재명 지지자들이 자발적으로 조직된 세력이라면 이낙연 지지자들은 그냥 억지로 숫자만 긁어모은 것에 불과하다. 양쪽이 싸우면 누가 이기겠는가?

이런 상황에서 이낙연계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식은 소위 그 ‘이재명의 개딸들’에게 똥을 묻히는 것이다. 이 ‘이재명의 개딸들’을 이재명의 홍위병으로 둔갑시켜 더불어민주당을 독불장군 정당으로 전락시키는 장본인들로 여기게끔 하는 게 그들의 전략인 것이다. 그래서 언론에 나와서 제 살 깎아먹기에 불과한 소리를 지금도 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기사에서도 언급했듯이 선거의 승패를 좌우하는 건 각 진영의 연성 지지자들이다. 이낙연계는 ‘이재명의 개딸들’을 강성 홍위병으로 덮어씌우는 악의적 이미지 메이킹 작업을 통해 이 연성 지지자들로 하여금 거부감을 느끼게 하려고 이런 짓을 하는 것이다.

“이재명의 개딸들은 홍위병처럼 과격하고 상대 계파를 멸시하다 못해 아예 찍어내려고 드는 세력들이며 아울러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다양한 견해가 나오는 걸 막아버리고 강성 지지자들만의 독불장군 정당으로 전락시킨다. 그러므로 이들은 더불어민주당의 발전을 저해하는 세력이니 반드시 쫓아내야 한다.”

이것이 이낙연계가 현재 하고 있는 짓에 담긴 메시지다. 하지만 언론에 이런 메시지를 던져봤자 결국엔 다 지난 대선 경선 때처럼 또 제 살 깎아먹기에 불과한 짓거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이 짓거리를 하는 건 작게는 더불어민주당의 당권 경쟁 크게는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대선 후보 경쟁과 연관이 있기 때문이다.

이낙연계가 욕을 먹는 것은 다 본인들이 자초한 짓이다. 개딸들을 비난할 자격이 당신들한테는 전혀 없다. 필자의 눈에는 오히려 이낙연 지지자 행세를 하는 똥파리들이야말로 태극기부대와 동일하게 보이는데 김종민의원 생각엔 어떤가? 대선 패배에 가장 큰 원흉이었던 게 똥파리들이었는데 왜 애먼 이재명의 개딸들을 향해 비난을 하는 것인가?

그리고 국민의힘이 정말 태극기부대와 절연한 것으로 보이나? 그렇다고 믿는다면 김종민의원은 세상 보는 눈도 어둡고 정치적 식견도 없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단언코 태극기부대와 절연한 적이 없으며 지금은 단지 절연한 척 쇼하고 있는 것에 불과하다. 지금이야 윤석열 정부 초기니까 좀 멀리하고 있는 것처럼 보일 뿐이지 윤석열대통령이 정치적 위기에 직면하게 되는 순간 그들은 다시 나타나고 또 태극기부대와 뜻을 같이 하는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 다시 스멀스멀 나타난다. 왜냐하면 그들은 언제나 늘 그랬으니까.

끝으로 김종민의원을 비롯한 이낙연계 의원들에게 한 마디만 더하겠다. 이재명 의원이 검찰에 의해 결국 그 대장동 사건의 피의자로 적시되었다. 당신들이 철딱서니 없이 던진 돌이 결국 이렇게 돌아온 것이다. 대장동 사건은 국민의힘이 먼저 퍼뜨린 게 아니라 바로 이낙연계 당신들이 퍼뜨린 것이다. 만약 이재명 의원에게 무슨 일이 생긴다면 아마도 이건 희대의 팀 킬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다.

이에 대한 이낙연계 의원들 당신들의 생각은 어떤가? 제일 먼저 사라져야 할 사람들은 이재명 의원도 이재명의 개딸들도 아닌 바로 이낙연계 의원들 당신들이다. 당신들은 역대 민주 정당 역사를 통틀어 최악의 해당행위자들이었고 역적들이었다. 양심이란 게 있다면 2선으로 후퇴하든지 아니면 아예 더불어민주당을 떠나라.

언젠가 이낙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마음의 빚이 없다고 한 적이 있는데 2년이 지나서 그 말 그에게 그대로 돌려준다. 우리 국민들은 이낙연 당신에게 어떤 마음의 빚도 없고 어떤 동정심도 들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적폐청산 2022-06-24 07:12:03
문제인 대통령님이 적폐청산으로
박근혜와 맹바기를 감옥에 보냈으니
윤석열 대통령님은 대장동 연루자 이재명이를
부패혐믜로 반드시 감옥에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형량은 42녀언이 적당하겠네요

찐중도 2022-06-22 11:02:56
국민의 힘이 나라의
주인이 돠는 날까지
화이팅

중도 2022-06-21 21:22:28
노무현 대통령님의 탄핵을 끝까지 반대한 이낙연은 정작 국정원법이나 4.3 개혁법 등 여러 개혁법안을 통과시켰는데 악마화 가짜뉴스에 세뇌당하신 분 계신가요? 이낙연 전 총리님을 공격하는 가짜뉴스에 속지 말아주십시오!

제주애플망고 2022-06-21 21:08:59
경선 중간에 들어온 사람을 이낙연계라고 칭하는 것도 코메디. 개딸들이 보내는 문자폭탄이나 폐륜적인 대자보, 팩스공격은 어떻고? 그런자들을 쉴드치며 대선 패배와 지선패배의 원인을 모두 이낙연 탓으로 돌리는 행태를 보아, 민주당 3연패 하게 생겼다.

푸학 2022-06-21 14:57:57
뭐래 개양아치들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