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나토 정상회의 ‘참석’ 보도… “언론, 제 정신인가?”
김건희 여사 나토 정상회의 ‘참석’ 보도… “언론, 제 정신인가?”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6.23 10:24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나토 정상회의 ‘동행’을 ‘참석’으로 보도하는 언론사는 한둘이 아니다. 김 여사를 윤 대통령과 국정의 동반자로 인식한 탓일까?/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나토 정상회의 ‘동행’을 ‘참석’으로 보도한 언론사는 한둘이 아니다. 김 여사를 윤 대통령과 '동격' 내지는 아예 '국정의 동반자'로 인식한 탓일까?/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나토 정상회의 ‘동행’을 ‘참석’으로 보도한 언론사는 한둘이 아니다. 김 여사를 윤 대통령과 동격 내지는 아예 국정의 동반자로 인식한 탓일까?

이를 노골화한 매체는 〈연합뉴스〉와 〈더팩트〉다. 〈연합뉴스〉는 22일 오후 2시 44분 「[속보] 김건희 여사, 나토 정상회의 참석할 듯」이라는 제목으로 사진기사를 송고했고, 이 기사는 하루가 지난 23일에도 여전히 그대로 살아 있다.

〈더팩트〉 역시 「[속보] 김건희 여사, '나토정상회의' 참석할 듯…대통령실 "가급적 참여"」라는 제목과 함께 본문에서조차 “김 여사가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할 전망”이라고 썼고, 마찬가지로 아직 수정하지 않았다.

메인 제목은 ‘동행’으로 하는 대신 부제목을 ‘참석’이라고 숨겨 보도한 매체는 다수다. 종편인 JTBC를 비롯 〈서울신문〉〈아시아경제〉〈아시아투데이〉 등이다. JTBC는 「김건희 여사, 나토 정상회의 참석할 듯」이라고 했고, 서울신문은 「김건희 여사 참석 검토 중…국제 외교무대 데뷔」라고 했으며, 아시아경제와 아시아투데이가 「김건희, 나토 참석할 듯…대통령실 "배우자 세션 마련돼"」와 「"반중 고착화는 논리 비약…김건희 여사 참석 검토"」로 각각 부제목을 달았다.

〈세계일보〉는 본문에서 "윤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도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조율 중이다"라고 썼다.

이에 한 네티즌은 23일 “김건희 여사께서 나토 정상회담에 ‘참석’한다는 뉴스를 보았다, 그것도 연합뉴스 속보로”라며 “그렇다면 윤 대통령께서는 아마도 ‘동반’하시나 보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왕 전면에 나서신 김에 ‘이게 실화냐?’ 하는 1300원이 넘는 환율, 2400이 무너진 주가, 2000원을 오래 전 돌파한 유가도 좀 잡아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옷은 디올이 이쁘고, 빵은 나폴레옹이 맛있다는 건 이제 충분히 알았으니…”라며 장탄식의 한숨을 내뱉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매국노의힘 2022-06-26 11:41:46
좋빠가
줄보찢

Jap** 2022-06-25 10:47:39
이미 거니가 상왕아닌가요 나라 참 우습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무엇으로 이 기울어진 언론지영을 바꿀수가 있을까요 그저 댓글 쓰고 공감 비공감 누르는거 밖에 한심할 노릇입니다 ㅉㅉㅉ

1703 2022-06-25 08:54:06
거기서 니가 왜 나와~~~

옥유진 2022-06-25 08:29:01
안그래도 기사제목들이나 쥴리사진 때문에
내용에는 쳐다도 안봤는데 언론사들이 미쳐돌아가는 것이 맞는 모양입니다. 윤썩렬은 좋겠네요 이런 언론사들이 줄줄이 쳐다봐줘서...

ㅇㅇ 2022-06-25 08:12:20
지금 고물가 고유가 고금리 시대에 실용정책을 펴야하는데 저 모지리는 뭔 생각으로 나토를 간다는건지 답답하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