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연상 “국민대, 김건희 ‘논문 도둑질’ 방치… 박사학위 장사”
구연상 “국민대, 김건희 ‘논문 도둑질’ 방치… 박사학위 장사”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8.06 20: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박사학위 논문 표절의 직접 피해 당사자가 6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박사학위 논문 표절직접 피해 당사자가 6일 "김 여사가 내 연구업적 중 상당 부분을 그대로 탈취했는데도, 국민대가 이런 도둑질을 방치했다"며 발끈하고 나섰다. 사진=S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국민대가 최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을 “표절이 아니다” “검증불가”라며 박사학위 논문 ‘유지(Yuji)’ 가능 결론을 내리자, 전국 2000여 명이 회원으로 활동 중인 개혁 교수단체가 김 여사 논문을 직접 검증하기로 하는 등 국민적 공분이 치솟고 있다.

이런 가운데 김 여사 논문 표절의 직접 피해 당사자가 6일 "김 여사가 내 연구업적 중 상당 부분을 그대로 탈취했는데도, 국민대가 이런 도둑질을 방치했다"며 발끈하고 나섰다.

피해 당사자인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기초교앙학부)는 이날 〈오마이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표절이 너무도 확실하기에 국민대가 당연히 표절로 판정할 줄 알았다”며 “그런데 국민대가 김 여사 논문에 대해 면죄부를 준 것은 한국의 연구윤리 제도를 뿌리부터 흔드는 제도적 악행"이라고 비판했다.

문제의 논문은 김 여사가 지난 2007년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박사 학위를 받기 위해 쓴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연구: '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이다.

구 교수는 “숙대 교수 임용 이전인 2002년 한국외대 강사를 하며 《디지털 컨텐츠와 사이버 문화》란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며 “김 여사가 5년 뒤에 제목을 슬쩍 바꾸고, 이 논문의 상당 부분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7월 논문 표절검사 프로그램으로 검증한 결과, 김 여사의 논문은 한 절에 무려 70% 가까이 다른 논문과 일치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강민정 의원은 지난해 분석자료에서 "김건희 박사학위 논문 중 앞부분 한 절의 74.9%인 487개 낱말을 다른 사람의 논문에서 출처 표기 없이 발췌했다"며 “대부분 구 교수의 논문 가운데 일부 내용을 문장 또는 문단 통째로 갖고 간 셈”이라고 밝혔다.

구 교수는 전날 자신의 유튜브(*아래 참조)를 통해 “김 여사의 논문을 처음 견줘본 때는 지난해 10월이었다”며 “수준을 보니, 이것은 국민대가 박사장사를 하지 않고는 도저히 나올 수 없는 내용과 형식의 논문이라고 판단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 표절은 단순 실수가 아닌 짜깁기이고 베껴 쓰기에, 내 연구 업적을 탈취해 정신적 도둑질을 저지른 것”이라며 “학자의 양심을 전혀 찾아볼 수 없을 만큼 매우 악의적이고, 대학은 거짓말뿐 아니라 시스템 악행을 저질렀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국민대는 "학문분야에서 통상적으로 용인되는 범위를 심각하게 벗어날 정도의 연구부정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황당한 결과를 내놓았다.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 표절 피해 당사자인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기초교앙학부)는 5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이 표절은 단순 실수가 아닌 짜깁기이고 베껴 쓰기 수준이며, 내 연구 업적을 탈취해 정신적 도둑질을 저지른 것”이라며 “학자의 양심을 전혀 찾아볼 수 없을 만큼 매우 악의적이고, 대학은 거짓말뿐 아니라 시스템 악행을 저질렀다”고 꼬집었다. 사진=유튜브 '구연상' 캡처/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김건희 여사박사학위 논문 표절 피해 당사자구연상 숙명여대 교수(기초교앙학부)는 5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이 표절은 단순 실수가 아닌 짜깁기에 베껴 쓰기 수준이며, 내 연구 업적을 탈취해 정신적 도둑질을 저지른 것”이라며 “학자의 양심을 전혀 찾아볼 수 없을 만큼 매우 악의적이고, 대학은 거짓말뿐 아니라 시스템 악행을 저질렀다”고 꼬집었다. 사진=유튜브 '구연상' 캡처/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육상수 2022-08-07 23:10:39
믿고 찾아보는 굿모닝 충청 최고!
정문영기자님 고맙습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