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꾸로 가는 국정’… 국가 재난상황 속 '컨트롤타워'는?
‘거꾸로 가는 국정’… 국가 재난상황 속 '컨트롤타워'는?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8.09 11:1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정부 홍수의 시대… 서울이 잠겼다... 강남역 주변에 차량이 둥둥 떠다니다 인도에 내동댕이쳐지고, 대통령이 사는 고급 아파트도 침수가 돼 엘리베이터 사이로 빗물이 줄줄 흘러 내리는 가운데, 침수 천장누수 지반침하 정전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아수라장이 따로 없을 정도다.” 사진=독자제공/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무정부 홍수의 시대… 서울이 잠겼다... 강남역 주변에 차량이 둥둥 떠다니다 인도에 내동댕이쳐지고, 침수 천장누수 지반침하 정전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아수라장이 따로 없을 정도다.” 사진=독자제공/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대한민국에서 가장 부유한 동네로 알려진 수도 서울 강남 서초 등 남부지역 일대가 8일 밤 시간당 100㎜ 안팎으로 쏟아진 폭우로 사살상 초토화됐다.

하늘에 '구멍(천공: 穿孔)'이라도 난 듯 퍼붓다시피 한 물폭격에 시내는 이내 물바다를 이뤘다. 굳이 천공스승을 탓할 겨를조차 없이, 이번 물난리는 가히 역대급이다.

하지만 이를 가장 효율적으로 통제하고 관리해야 할 컨트롤타워는 유명무실했다.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최우선적으로 앞장서 지켜야 할 윤석열 대통령은 서초동 자택 주변이 침수, 출입이 어려워 ‘재택 점검’이라는 코미디 같은 상황을 보였을 따름이다.

오죽하면 한 네티즌이 분을 참지 못하고 푸념 섞어 경호처를 꾸짖었을까 싶다.

경호처는 대체 무엇하고 있는 거냐. 수륙양용 장갑차라도 갖고 와서 우리 윤 대통령을 출근시켜야지, 어디서 감히 주변 침수를 이유라고 대나? 이런 일로 대통령 공격 받게 만드는 놈들이 나쁘다. 머리 좀 써라. 해병대 고무보트라도 타고 가서 대통령실에 모셔다 재난에 대처하도록 해야 하는 거 아니냐.”

다른 네티즌은 “멀쩡한 청와대를 버리고 조 단위 혈세를 써가며 용산에 대통령실을 차려놓고 긴급 비상시에도 나가보지 않으면 대통령실은 왜 차렸느냐”며 “이 재난상황에 헬기를 타든 비를 맞든 집을 나와 대통령실이든 재난상황실에 갔어야지, 전쟁이 나도 집에서 ‘재택할 결심’으로 보고 받고 지시나 할 거냐”고 소리쳤다. 

이와 관련, 윤 대통령은 자택 주변이 침수돼 꼼짝없이 집에서 새벽까지 전화로 상황을 챙겼고 헬기를 타고 대통령실로 이동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한밤중 주민 불편을 우려해 단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윤 대통령이 내린 지시는 “폭우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해 힘쓰라” “공직자들의 출근시간 조정을 적극 독려하라”는 등의 당부가 고작이었다. 재난상황에서 솔선수범해야 할 공직자들 보고 늦게 출근해도 좋다고 지시하고 있으니, '거꾸로 가는 국정'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일반 시민들은 늦게 출근하더라도, 오히려 공무원들은 일찍 나와서 수습해야 할 상황이 아니냐는 이야기다.

이에 경제전문가인 송기훈 애널리스트는 “국가 재난 상황에서 종합 상황실이 아닌 자택서 전화 통화로 지시하는 대통령을 내 살아생전에 보다니, 전무후무한 일이다. 갈수록 상상 그 이상을 보여주고 있다”며 “어제 퇴근 전에 이미 기상 경보가 발령되었는데도 ‘칼퇴’를 시전하시고 집에 가시어 전화를 하시었다는 그분, 주 120 시간은 바라지도 않는다. 다만 비상 상황에서는 일 하는 흉내라도 보여주시라”고 말했다.

한 중견 언론인은 “국가 위기와 재난 상황에서 국민들 지켜주라고 리더로 뽑아준 것일 텐데, 일찍 퇴근했다고? 폭우로 길 막혀서 대통령실 재난 컨트롤타워 상황실에도 갈 수 없다고?”라며 고개를 절레 절레 흔들었다.

“무정부 홍수의 시대… 서울이 잠겼다... 강남역 주변에 차량이 둥둥 떠다니다 인도에 내동댕이쳐지고, 대통령이 사는 고급 아파트도 침수가 돼 엘리베이터 사이로 빗물이 줄줄 흘러 내리는 가운데, 침수 천장누수 지반침하 정전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아수라장이 따로 없을 정도다.” 사진=YTN/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경제전문가인 송기훈 애널리스트는 9일 “국가 재난 상황에서 종합 상황실이 아닌 자택서 전화 통화로 지시하는 대통령을 내 살아생전에 보다니, 전무후무한 일이다. 갈수록 상상 그 이상을 보여주고 있다”며 “주 120 시간은 바라지도 않는다. 다만 비상 상황에서는 일 하는 흉내라도 보여주시라”고 말했다. 사진=YTN/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한편 이번 서울지역의 물난리는 '예견된 인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배수가 제대로 되지 않아 피해를 더욱 악화시킨 것으로 파악되고 있는 가운데, 오세훈 서울시장은 올해 하수시설 및 치수 하천관리예산 896억원을 삭감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학도 출신의 최성식 변호사는 “비는 넓은 면적에 비교적 균일하게 오는데 특정 저지대가 침수되는 이유는 배수속도 때문”이라며 “보도 옆에 있는 쇠로 된 격자무늬 뚜껑 바로 밑에 약 10m 수직갱 안에 우수관이 있는데 이게 막히면 배수가 안 된다”고 일깨웠다.

그는 "따라서 주기적으로 뚜껑 바로 아래에 쌓인 낙엽 담배꽁초 등등을 퍼내지 않으면 우수관이 막히게 되고, 장마철 이전에 서울시가 재작년까지는 다 퍼냈다”며 “그런데 작년부터는 안 하고 그냥 넘어갔다. 밑에 아직 0.5m 여유가 있다는 이유 때문이었다”라고 들추었다.

앞서 오 서울시장은 지난해 5월 24일 강남역 일대의 침수 피해를 막기 위한 대규모 지하 배수시설인 반포천 유역분리터널 공사 현장을 찾아 “그동안 강남역 일대에 침수로 피해본 분들, 안심하셔도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같은 말이 ‘허풍’으로 확인되기까지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이 때문에 SNS에서는 바다의 신 ‘포세이돈’에 빗대 ‘오세이돈의 저주’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올해 하수시설 및 치수 하천관리을 위한 서울시 예산 896억원을 삭감, 서울 강남지역 일대의 침수에 일조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자료=서울시/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올해 하수시설 및 치수 하천관리을 위한 서울시 예산 896억원삭감, 서울 강남지역 일대의 침수에 일조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자료=서울시/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미연 2022-08-09 12:25:21
진짜 각자도생이네요
이럴거면 세금걷지말아라!!!

미소 2022-08-09 12:04:39
민족정론지 굿모닝 충청!!!!!!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