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이게 빨개지나?”(아오리 사과) vs 박근혜 “고추로 맨든 가루”
尹 “이게 빨개지나?”(아오리 사과) vs 박근혜 “고추로 맨든 가루”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8.18 10:07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1일 민생현장을 살펴보기 위해 서울 양재동 하나로마트를 찾아서 행한 발언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사진=대통령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1일 민생 경제를 최우선으로 챙긴다면서 서울 양재동 하나로마트를 찾아 행한 발언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사진=대통령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민생 경제를 최우선으로 챙긴다면서 서울 시내 마트를 찾아 행한 발언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윤 대통령은 최근 마트에서 조생종인 연녹색의 아오리 사과를 발견하고는 “이게 빨개지는 건가?”라고 물었다. 8월이 제철인 아오리 사과 자체를 처음 보거나, 그에 대한 기본 상식이 아예 없는 무지를 드러낸 것이다.

유튜브 채널 YTN 〈돌발영상/뉴있저〉는 윤 대통령이 지난 11일 양재동 하나로마트를 찾아 마트 관계자들과 나눈 대화장면을 17일 공개했다.

윤 대통령이 이날 과일 진열대에서 아오리 사과를 발견하고는 “이건 뭔가”라고 물었고 “아오리 사과”라고 하자, 윤 대통령은 “당도가 좀 떨어지는 건가?”라고 물었다.

이에 마트 관계자가 “당도보다는 제일 먼저 생산되는 게 조생종 사과인데”라고 설명하자 윤 대통령은 다시 “이게 빨개지는 건가?”라고 했고, “오래 두면 빨개지는데, 빨개지면 맛이 변해버린다”고 답했다.

이를 본 한 네티즌은 18일 “민생현장을 찾는답시고 마트에 가서 아오리 사과를 집어들고 ‘이게 빨개지는 건가?’ 물어보는 꼴이라니”라며 “민생이나 물가안정이 무엇인지 뭘 알고나 다니는 지 한심하기 이를 데 없다”고 혀를 찼다.

다른 네티즌은 “차라리 빨간 꽃게를 찾지 그러냐”며 “빨개지는 건, 저런 말을 들어야 하는 우리들 얼굴이다. 부끄럽다”고 한숨지었다.

이형열 ‘과학책을 읽는 보통 사람들’ 대표는 지난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어록을 소환, “기시감이 든다”고 말했다.

당시 박 전 대통령은 여름휴가 중 서민경제 행보 차원에서 울산시의 한 전통시장을 방문했을 때 빨간 고춧가루를 보고는 “고추로 맨든 가루... 이건 굉장히 귀하네요”라고 말해 빈축을 샀다.

이형열 ‘과학책을 읽는 보통 사람들’ 대표는 18일
이형열 ‘과학책을 읽는 보통 사람들’ 대표는 18일 "기시감이 든다"며 지난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어록을 소환했다. 사진=YTN(위), SBS(아래)/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심한 좌파 2022-08-20 20:25:49
아오리사과 빨개지는것도 모르는 기자

동무지 2022-08-20 10:06:51
아로리가 나중에는 빩에 진다고 하는데 그 걸 아는 사람들이 별로 없어보인다. 그런 질문을 하는 센스를 무식하다는 식으로 풍자하며 혹평하는 기자야 말로 무식하다. 이에 박수치는 넘들은 더 못한 것들이다. 에라이 못난것들~

kim jk 2022-08-19 02:31:45
상대가 누구던 기본적으로 존댓말 해야 하는거 아닌가. 사과보다 반말 해대는게 더 문제같네요.

ㅈㄹ 2022-08-19 01:03:43
풋사과가 익으면 빨개지지 그럼.. 여름에 사과가 빨개지냐.

ㅇㅇ 2022-08-18 11:12:22
지랄하고 자빠졌네 ㅋㅋㅋㅋ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