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대 “윤 대통령, 사과해야… 주호영, 전형적인 간신의 말”
김주대 “윤 대통령, 사과해야… 주호영, 전형적인 간신의 말”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9.25 15: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화가 김주대 시인은 25일 “주호영 씨의 말은 전형적인 간신의 말, 아첨의 말”이라며 “대통령이 잘못하고 있는데도 응원과 격려를 해주면 계속 잘못해도 된다는 신호로 받아들여, 나라를 수렁에 빠뜨린다”고 비판했다. 사진=SN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문인화가 김주대 시인은 25일 “주호영 씨의 말은 전형적인 간신의 말, 아첨의 말”이라며 “대통령이 잘못하고 있는데도 응원과 격려를 해주면 계속 잘못해도 된다는 신호로 받아들여, 나라를 수렁에 빠뜨린다”고 비판했다. 사진=SN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자신이 내뱉은 뉴욕 ‘쌍욕’에 대해 일언반구 사과 한 마디 하지 않고 있다.

오죽하면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마저 “본인의 말이니까, 대통령은 알고 있다. 막말보다 더 나쁜 게 거짓말이고 신뢰를 잃어버리면 뭘 해도 통하지 않는다”며 엄중한 충고와 경고까지 했을까 싶다.

앞서 미국 영국 등 대다수 유력 언론은 윤 대통령을 이미 ‘거짓말쟁이(Liar)’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한미 통화스왑은커녕 향후 한미 동맹관계에 데미지가 오지 않을까 심각한 우려마저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의 물색 없는 발언 또한 비판의 도마 위에 올랐다.

…간곡히 부탁합니다. 정권은 바뀌는 것이고 대한민국은 영원한 것인데 대한민국 대표 격으로 외교 활동을 할 때는 응원과 격려를 해주기 바랍니다.” (23일 기자들에게)

이에 문인화가 김주대 시인은 25일 “주호영 씨의 말은 전형적인 간신의 말, 아첨의 말”이라며 “대통령이 잘못하고 있는데도 응원과 격려를 해주면 계속 잘못해도 된다는 신호로 받아들여, 나라를 수렁에 빠뜨린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따끔하게 비판하고 지적해야 한다. 욕설하는 놈을 응원하면 전 국민을 상대로 욕설하는 놈으로 발전하고, 스스로 욕설의 구렁텅이에서 허우적거리게 된다”며 “대통령의 잘못을 멈추게 하는 것이 애국이다. 잘못한 자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 반성해야 새로운 출발과 발전이 가능하므로 사과하라는 것”이라고 소리쳤다.

조문은 중요한 외교인데 영국에 조문하러 가서 조문 안 하고, 미국에 정상회담 하러 가서 정상회담 안 하고, 일본에 굽신거리고, ‘이새끼 저새끼’ 해싸면서 자기나라 국회의원들 욕이나 하니 국민으로서는 하도 ‘쪽팔려서’ 화가 난 것이다.”

그는 “주호영의 말대로 대한민국은 영원하다.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국민이 회초리를 들지 않을 수 없이 되었다”며 “응원과 격려가 아니라, 질책과 비판을 퍼부어야 나라가 바로 선다. 뭘 잘했다고 응원과 격려를 하느냐”고 몽둥이를 치켜들었다.

그리고는 “윤 대통령은 (개사과 말고) 즉시 제대로 된 사과를 하라”며 “그러고 나서 쉽지 않겠지만, 건강하게 다시 출발하라.(최대한 점잖게 말함) 대한민국을 위해서, 국민을 위해서, 자신을 위해서 사과하라”고 다그쳤다.

김주대 시인은 25일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 “윤 대통령은 (개사과 말고) 즉시 제대로 된 사과를 하라”며 “그러고 나서 쉽지 않겠지만, 건강하게 다시 출발하라.(최대한 점잖게 말함) 대한민국을 위해서, 국민을 위해서, 자신을 위해서 사과하라”고 다그쳤다. 사진=SN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영화 변호인(감독 양우석, 2013) 중에서 변호사 송우석(송강호)이 공안 조작 전문가인 경찰 차동영(곽도원)과 재판과정에서 맞붙었던 장면을 패러디, 윤석열 대통령 '쌍욕' 발언의 실체를 둘러싸고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사진=SN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24일 서울 시내에서 열린 '윤석열 퇴진 집회'에 등장한 피켓. 피켓에는 한자어와 한글을 신박하게 활용, 윤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한자어의 '소리'만을 차용한 것으로,
〈24일 서울 시내에서 열린 '윤석열 퇴진 집회'에 등장한 피켓. 피켓에는 한자와 한글을 신박하게 활용, 윤석열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한자어의 '소리'만을 차용한 것으로, "이색기 때문에 족팔려서 못살겠다. 노인 소변도 48초 이상 소요된다. 씨발노마 그게 회담이냐. 족까라 개소리 말구 내려와라!!! 내려와라!!!"고 적혀 있다. 사진=SN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광기의 시대 2022-09-25 17:57:30
주호영, 대한민국 대표 격으로 외교 활동을 할 때는 응원과 격려를 해주기 바란다고 ? 대한민국 대표 격이란 윤석열이 실성을 해서 돌아다니면서 구걸을 하고 사람이 보이든 안보이든 온통 쌍욕을 해대는데, 격려를 하라고 ? 원내 대표인 너부터 정상이 아니니 국짐 쓰레기들이 전부 귀가 안들려 미쳐날뛰지.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