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전기차 아니다” 대전 현대아울렛 화인 선 그어
[일문일답] “전기차 아니다” 대전 현대아울렛 화인 선 그어
대전 현대프리미엄 아울렛 화재 현장 감식팀 김항수 과학수사대장 브리핑
  • 박종혁 기자
  • 승인 2022.09.27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감식을 마치고 지하 주차장을 나서는 감식팀. 사진=굿모닝충청 박종혁 기자
오전 감식을 마치고 지하 주차장을 나서는 감식팀. 사진=굿모닝충청 박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박종혁·윤지수 기자] 대전시 유성구 용산동 현대프리미엄아울렛(이하 아울렛) 지하주차장에서 26일 오전 불이나 7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은 가운데, 전기차 폭발 화재 가능성에 대해서는 소방당국이 선을 그었다.

27일 낮 12시 아울렛 지하주자창 1층을 감식하고 나온 감식팀 김항수 과학수사대장은 “차량에 연료통이 있는 것으로 봐서는 전기차가 아닌 내연기관차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김 대장은 “차량들은 완전히 연소돼 뼈대만 남은 상태였다. 지하 1층 내부는 전체가 다 연소돼 깔끔하고 그 주변에 아직 타다 만 종이박스와 일부 차량이 2대 정도 남아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화재 현장에서 전기차 충전소는 보이지 않았다. 다만, 콘센트 등 일부 전기 시설은 있었다”며 “제가 지하서 바라본 바로는 화물차 1대, 승용차 1대 총 2대가 완전히 타서 빼대만 남았고 두 차량의 거리는 50~100m로 상당히 멀었다”고 덧붙였다.

현재 감식팀은 오후 1시경 지하 주차장에 다시 진입해 차량 주변 확인 및 스프링클러, 제연장치 등의 시설물을 확인 중이다.

김항수 과학수사대장. 사진=굿모닝충청 박종혁 기자
김항수 과학수사대장. 사진=굿모닝충청 박종혁 기자

다음은 김항수 과학수사대장과의 일문일답.

과학수사대장 김항수 : 불이 처음 목격된 곳인 지하 1층 하역 장소를 중심으로 국과수, 소방등 관련 기관들과 그 일대를 광범위하게 집중 감식 결과 아직 밝혀진 것은 없고 오후에 추가 감식을 1시에 진행할 것이다. 지게차가 오는 대로 지하에 남은 불에 탄 차량 2대를 떠볼 예정이다.

Q : 어떤 부분을 중점적으로 볼 계획인가?

- 하역 장소에 주차된 차량 주변 일대 낙하물, 스프링클러, 화재 수신기, 화재 감지기, 소방 화재 시설 등을 추가적으로 볼 계획이다.

Q ; 화재 상황 당시 스프링클러 작동 여부는?

- 아직 확인 안 됐다.

Q : 하역장 부분에 전기 장치 시설이 있나?

- 전기 시설도 일부 있는데 아직 확인 안 됐다.

Q : 제연 설비 작동 여부는?

- 확인 예정이다.

Q : 옥내 소화전 작동 여부는?

- 아직까지 확인 못했고 오전에는 차량 주변 일대만 수색하고 감식했다.

Q : 차량이라는게 그 1톤 화물 차량 주변 맞나? CCTV에 나왔던?

- 맞다.

Q : 하역장 주변 인화물질은?

- 아직 발견 안 됐다.

Q : 소방청장 들어가서 어제 현장 점검한 것을 보면 타지 않은 상자도 많다던데? 내부가 어떤가?

- 1층 내부는 전체가 다 연소돼 깔끔하고 그 주변에 아직도 타다 만 종이박스가 남아있고 일부 차량 2대 정도 있다.

Q : 불에 탄 화물차가 내연기관차인지 가스차인지 확인됐나?

- 연료통이 있는 걸로 봐서는 내연기관차로 보인다.

Q : 화재 직전에 쇠파이프 두들기는 소리 났다고 하는데?

- 그건 확인이 안 됐다.

Q : 차 주변 전기 콘센트 있나?

- 전기 시설이 있다. 타 있는지는 못 봤다. 일단 차량 주변 일대 연소된 부분만 봤다. 차량 상태는 완전 연소돼 뼈대만 남아있다.

Q : 그 차량 중심 반경 모두 탄 건가?

- 차량도 탔고 주변도 탔다.

Q : 차량이 남은 건 2대?

- 제가 지하서 바라본 바로는 화물차 1대, 승용차 1대 탔다. 뼈대만 남았다. 두 차량 거리는 50~100m로 상당히 멀다.

Q : 전기 충전소와 상하차 지점은 얼마나 떨어져 있나?

- 눈으로 보기에는 전기 충전소는 보이지 않았다.

Q : 전기충전소는 안보였는데 전기 시설물은 있었다?

- 지하 내부 전기 시설은 있다. 콘센트 이런 것.

Q : 오후에 감식할 부분은 무엇인가?

- 아직 못한 차량 주변을 보고 나머지 시설적인 부분을 오후에 볼 것이다.

Q : 화물차 뒷바퀴가 더 많이 탔다던데?

- 다 타고 뼈대만 남았다

Q ; 스프링클러 작동 여부는 오후에 나오나?

- 모르겠다. 아마 시일이 걸릴 것이다.

Q : 현재 발화점은?

- 트럭과 트럭 주변 일대를 더 유심히 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