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가 악의적?" vs "이게 악의적" vs “바보-백치-천치?”
"뭐가 악의적?" vs "이게 악의적" vs “바보-백치-천치?”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11.18 23:3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MBC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 배제에 대해 “국가안보의 핵심인 동맹관계를 가짜뉴스로 이간질하려는 악의적 행태에 대한 부득이한 조치였다”고 하자, 대통령실 출입기자와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 사이에 언쟁이 일어났다. 이후 대통령실 부대변인의 10대 지적이 나왔고, 이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MBC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 배제에 대해 “국가안보의 핵심인 동맹관계를 가짜뉴스로 이간질하려는 악의적 행태에 대한 부득이한 조치였다”고 하자, 대통령실 출입기자와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 사이에 언쟁이 일어났다. 이후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MBC가 악의적인 이유를 10가지로 지적했고, 이에 "바보 백치 같은 소리 작작하라"는 네티즌의 날 선 날 선 반박이 꼬리를 물었다. 사진=유튜브 '노컷뉴스' 화면 캡처/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MBC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 배제에 대해 “국가안보의 핵심인 동맹관계를 가짜뉴스로 이간질하려는 악의적 행태에 대한 부득이한 조치였다”고 밝혔다.

이에 MBC 출입기자가 “뭘 악의적으로 했다는 거냐, 무엇이 악의적이냐”고 들입다 따지고 들었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아무런 대꾸도 하지 않은 채 집무실로 향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 사진='KTV' 화면 캡처/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 사진='KTV' 화면 캡처/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이후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MBC가 악의적인 이유를 무려 10가지로 간추려 들이댔다. 

이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정색하고 손사래치는 네티즌이 있어 주목된다. 이 부대변인의 주장에 대해 다음과 같이 조목조목 정면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① 음성 전문가도 확인하기 힘든 말을 자막으로 만들어 무한 반복했습니다. 이게 악의적입니다.
성 전문가는 확인하기 힘든데 일반인은 귀에 쏙쏙 들어오는 신묘한 이치를 이리도 모르는 건 악의적일까 바보일까? 최소한 정부가 강력 부인한 ‘새끼’와 ‘바이든’은 더 확실히 귀에 들어온다. 이 부대변인은 용궁으로 시집 갔나? 벙어리 3년 귀머거리 3년 하고 있나, 지금?

② 대통령이 하지도 않은 말, 국회 앞에 미국이란 말을 괄호 안에 넣어 미 의회를 향해 비속어를 쓴 것처럼 우리 국민뿐 아니라 전 세계를 상대로 거짓 방송을 했습니다. 이게 악의적입니다.
☞ 그럼 ‘새끼들’이라는 말이 누구인지 정확히 밝혀서 누구에게 비속어를 쓴 것인지, 우리 국민뿐 아니라 전 세계를 상대로 밝혀 주면 된다. 왜 못하는데, 못하면 '바보'지.

③ MBC 미국 특파원이 가짜뉴스를 근거로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에 입장 표명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마치 F로 시작하는 욕설을 한 것처럼 기정사실화해 한미동맹을 노골적 이간질했습니다. 이게 악의적입니다.
MBC 기지가 질문한 것은 ‘새끼들’ 발언이 있고 13시간 뒤, 그것도 AFP통신의 보도를 빌어 물은 것이다. 그리고 'F***’로 시작하는 욕설은 AFP의 작품이고, 그걸 인용해 물었다. 그리고 한미동맹이 그런 가쉽거리 하나로 ‘노골적으로 이간질’ 당할 만큼 허약하다고 생각하나? 이 부대변인은 '백치'인가?

④ 당시 미 국무부는 '한국과 우리의 관계는 끈끈하다'고 회신했지만, MBC는 이를 보도하지 않았습니다. 회신을 보도하지 않을 것이면서 왜 질문을 한 것입니까? 이게 악의적입니다.
기자가 뻔한 답변을 일일이 기사화하하나? 또 기자회견이 MBC 단독회견이었나? 용궁이 MBC 데스크인가? 기사 내용 빼고 넣고를 왜 코치하고 자빠졌나? 흠 이쯤 되면 ‘천치’인가

⑤ 이런 부분들을 문제 삼자 MBC는 '어떠한 해석이나 가치판단을 하지 않고 발언 내용을 그대로 전달했다'고 또 거짓말을 했습니다. 이게 악의적입니다.
가치판단 없었다는 게 거짓말이라는 걸 님이 어떻게 아시는데? 조상이 궁예인가, 어디서 관심법을 쓰고 있나. 허허 누가 이런 뻘소리를 내었는가, 누가 뻘소리를 내었어? 이런 마구니 부대변인 같으니라고, 가치 판단’을 듣자니, 점심 먹은 라면이 직립을 하는구나.

⑥ 공영방송 MBC는 가짜뉴스가 나가게 된 경위를 파악하기보다 다른 언론사들도 가짜뉴스를 내보냈는데, 왜 우리에게만 책임을 묻느냐며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했습니다. 이게 악의적입니다.
허 참, MBC는 가짜뉴스 아니라는데 뭔 책임을 묻고, 뭐가 무책임한데? 용궁엔 바보되는 샘물이 솟나? 이거 토끼의 간이라도 준비해 가야 되나? 이거 몇 번째 말하는지 모르겠는데, 가짜뉴스라는 걸 먼저 밝히세요. '쪼다' 부대변인 양반.

⑦ 공영방송 MBC에 책임 있는 답변을 요구했으나, 지금까지 사과는커녕 아무런 답변조차 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게 악의적입니다.
하아 또 얘기한다. 아니 그럼 무슨 말을 한 건지 소상히 밝히고, 이래저래 해서 가짜뉴스고, 이거저거를 잘못했다고 까발려줘야 사과를 하든 개한테 사과를 먹이든 할 거 아니야? ‘가짜뉴스’가 아니라 ‘현상’이었다고 발뺌하든, ‘나도 폼나게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하든 뭐라고 할 거 아니야? 근데 그걸 안 하고 ‘사과해’만 부르짖으면 어떡하냐고. 그렇게 사과 먹고 싶으면, 대통령 집 개한테 가서 좀 얻어보든가.

⑧ MBC의 각종 시사교양 프로그램은 대통령 부부와 정부 비판에 혈안이 돼 있습니다. 그 과정에서 대역을 쓰고도 대역 표시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이게 악의적입니다.
아니 그럼 언론이 대통령 부부와 정부 핥아주기에 혈안이 돼 있으면, 그게 나란가? 똥 친 작대기지? 그리고 방송제작 과정에서 대역 안 쓴 건 사과했고, 거기에 대해서 방심위 징계 때리면 되는 거잖아. 더 이상 뭘 어떻게 하는데?

⑨ MBC의 가짜뉴스는 끝이 없습니다. 광우병 괴담 조작방송을 시작으로 조국수호 집회 '딱 보니 100만 명' 허위 보도에 이어 최근에도 월성원전에서 방사능 오염수가 줄줄 샌다느니, 낙동강 수돗물에서 남세균이 검출됐다느니 국민 불안을 자극하는 내용들을 보도했지만 모두 가짜뉴스였습니다. 이러고도 악의적이지 않습니까.
거 참 아주 훈고학적으로 웃기는구만. 이봐요, 문제의 〈PD수첩〉 제작진들,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 받았어요.
용궁까지 갔으면, 이제 토끼의 간이 육지에 있는지 뱃속에 있는지 정도는 알아야지? 이주부 양반, 광우병 사태에 대해 이른바 진보진영이 성찰할 것도 무진장 많고, 당시 터무니없는 악선전도 있었던 거 알아. 그런데 그걸 ‘
조작방송’이라고 단정하는 건, 대한민국 대법원 얼굴에 흙 뿌리는 거 아니냐는 거지.

⑩ 왜 이런 문제가 반복되는지 공영방송으로서 성찰하기보다 '뭐가 악의적이냐'고 목소리를 높입니다. 바로 이게 악의적인 겁니다.
대관절 이 정권 들어선 뒤에, 왜 이런 말도 안되는 ‘특정 언론사 전용기 탑승 거부’ 같은 코미디가 연이어 발생하고 ‘언론 참사’가 빈발하는지 성찰하기 보다, ”뭐가 문제냐“고 목소리를 높이는 당신들에 대해서 고민을 먼저 해보시지 그래? 아 용궁 쉐이들, 정말 쪽팔려서 같이 살겠냐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저승사자 척결 2022-11-19 07:29:41
윤씨는 경찰력 사유화로 사상자 354명을 만들었어도 반성을 못하고, 용산 정보계장을 죽음으로 몰았고, 검찰권 사유화로 야당과 정적을 죽이려 하고, 언론 사유화로 민주 언론을 죽이고, 군병력 사유화로 국민을 죽이려 한다. 우리 모두가 하루 빨리 이 죽음의 행진을 끝내야 한다.

천공 만평 2022-11-19 07:08:41
어느 클립에서 천공이 사과할 것없다 했던 걸로 기억해. 일일이 사과하면 지도자로서 뽀대 안사니까, 오히려 그렇게 하는대신 그냥 밀고 나가는게 그야말로 지도자로 폼난다는 것. 내가 지도자인데 누가 뭐라느냐고 했던 거같아.
기막힌 내용이지. 딱 거기까지 들은게 전부야. 맨 정신으로 저류 철학 듣는건 고문.
쌍욕 사건과 정확히 관계 있는 클립인지는 잘 모르겠는데, 클립 앞 부분에서 바로 나왔던 걸로 알아. 당시 쌍욕 문제로 한참 난리가 나던 때여서, 우연히 그걸 보며 사과 절대 안하겠구나 생각했지.

내 결론은 사람 망칠 인물이란 것. 한마디로 교언영색이 심한 사람으로 자뻑이 엄청남, 뻔하게 아는 상식적인 답변을 하면 사람들이 안들을테니, 일부러 반전적 내용으로 사람들의 주의를 끄는 걸로 보였음.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