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구매체, 더탐사 향한 거센 비난...누리꾼들 "2019년, 조국 수사 때 생각해 봐라"
수구매체, 더탐사 향한 거센 비난...누리꾼들 "2019년, 조국 수사 때 생각해 봐라"
  • 최고나 기자
  • 승인 2022.11.28 18:04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아파트에 취재 방문한 '시민언론 더탐사'를 공동주거침입과 보복범죄 등의 혐의로 경찰에 신고한 가운데, 매체를 향한 비난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유튜브 캡쳐/굿모닝충청 최고나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아파트에 취재 방문한 '시민언론 더탐사'를 공동주거침입과 보복범죄 등의 혐의로 경찰에 신고한 가운데, 매체를 향한 비난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유튜브 캡쳐/굿모닝충청 최고나 기자)

[굿모닝충청 최고나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아파트에 취재 방문한 '시민언론 더탐사'를 공동주거침입과 보복범죄 등의 혐의로 경찰에 신고한 가운데, 매체를 향한 비난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더탐사 측은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한 장관이 거주하는 강남구 한 아파트를 찾아가는 모습을 실시간으로 중계했다. 

이들은 한 장관의 자택으로 보이는 곳 앞에서 초인종을 누르며 “한동훈 장관님, 계십니까”라고 물었다. 이후 몇 차례 초인종을 눌렀으나, 반응이 없자 이내 자리를 떠났다. 

이들은 취재배경에 대해서는 "저희가 강제수사권은 없지만, 일요일에 경찰 수사관들이 기습적으로 압수수색한 기자들의 마음이 어떤 건지 한 장관도 공감해보라는 차원"이라 밝혔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한동훈 장관은 즉각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한 장관의 팬클럽을 비롯한 지지자들은 더탐사의 강력 처벌을 주장하며 처벌 요청 탄원서를 작성하기 시작했고, 약 4천 명이 넘는 인원이 탄원서를 작성해 경찰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28일 한 장관이 출근길에 ‘더탐사’ 측을 ‘정치 깡패’라 규정하자, 비난 여론은 더욱 급증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일각에서는 지난 2019년, 한동훈 장관이 검사 시절 지휘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수사 과정에서 당시 언론들의 행태와 비교할 때, 더탐사와 크게 다를 것이 없다는 의견도 속출하고 있다. 

당시 보도 내용에 따르면, 주요 언론들은 조 전 장관 취재를 위해 자택 앞에서 수시간을 대기하고 있었으며, 심지어 쓰레기통까지 뒤지며 사생활 흔적에 몰입했다. 또 사전 연락없이 조 전 장관의 딸 조민 씨가 혼자 사는 집을 기자가 찾아가는 일도 발생해 논란이 됐었다. 

한 누리꾼은 “조국 전 장관 취재 당시, 언론들이 배달 기사를 쫓아가 음식 메뉴를 물었던 일화도 기억난다. 당시 취재했던 기자들은 지금 왜 입꾹닫(‘입을 꾹 닫고 있다’의 줄임말)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더탐사를 옹호하는 것은 아니지만, 다른 언론들도 과거 정치인들을 취재할 때, 집 앞으로 찾아간 것을 여럿 목격한 것 같은데, 어째 여론이 너무 편향적 아니냐”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실 2022-11-30 13:31:04
조중동이 더탐사처럼
문재인이 취재했으면
맞아 죽었을겁니다.

일개 장관의 꼬라지 2022-11-29 22:58:51
에휴, '한' 심한 XX !

김동철 2022-11-29 09:10:30
언론자기들이 검찰을 그렇게 길들였잖아! 물론 지금이야 더탐사같은 진보언론을 탄압하겠지만 다같은 언론으로 더 탐사가 탄압받아 없어지면 조중동 너희들은 괜찮을거같지... 결국 조중동은 처음붙어 끝까지 기득권 옹호에 앞잡이일뿐이야..

국민 2022-11-28 20:38:32
법괴물들 언젠가 꼭 당하게 될겁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편집이사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편집이사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