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A고교 학생, 익명 교원평가시스템 악용 ‘女교원 성희롱’
세종 A고교 학생, 익명 교원평가시스템 악용 ‘女교원 성희롱’
  • 박수빈 기자
  • 승인 2022.12.04 13:18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기쁨조나 해라 XX' 등 평가(?) 올려

인신공격ㆍ성적 수치심 자극하는 내용도 다수

트위터 ‘교원평가 성희롱 피해 공론화 계정',

"학교·교육청 모두 '익명 보장원치' 내세워

성희롱 범죄 저지른 학생 특정 못한다고 뒷짐"

세종시 모 고등학교에서 교원 성희롱 피해가 발생해 지역 교육계가 개선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굿모닝충청=세종 박수빈 기자)
세종시 모 고등학교에서 교원 성희롱 피해가 발생해 지역 교육계가 개선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굿모닝충청=세종 박수빈 기자)

 

[굿모닝충청 박수빈 기자] 세종시 A고등학교에서 교원 성희롱 피해가 발생해 지역 교육계가 개선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성희롱 사건은 익명으로 교사에게 점수를 매기고, 서술형 항목을 작성하는 교원평가에서 발생했다. 익명의 학생이 일부 교사를 향해 이름, 신체 분위를 언급하며 모욕적인 성희롱 발언을 한 것.

“00이 000이 너무 작아”, “김정은 기쁨조나 해라 XX” 등 발언 수위는 상당히 높다.

트위터 '교원평가 성희롱 피해 공론화 계정'이 공개한 익명 성희롱 발언들. (출처-공론화 계정/굿모닝충청=세종 박수빈 기자
트위터 '교원평가 성희롱 피해 공론화 계정'이 공개한 익명 성희롱 발언들. (출처-공론화 계정/굿모닝충청=세종 박수빈 기자

트위터 ‘교원평가 성희롱 피해 공론화 계정(이하 공론화 계정)’은 2일, 게시물을 통해 해당사건을 공론화했다.

공론화 계정에 따르면, 피해 교원은 한 명이 아닌 다수이며, 모두 젊은 여성 교사들로 밝혀졌다.

공론화 계정은 “학교에서도 교육청에서도 교육부에서도 ‘익명 보장 원칙이므로 추적이 불가능하다’라며 성희롱 범죄를 저지른 학생을 특정하지 못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라며 “교사들은 익명성에 기댄 인신공격, 모독, 비난 등에 무방비하게 노출돼 심각한 수위의 성적 발언을 한 학생이 누군지 모르는 상태로 수업을 하고 학생들을 마주해야 한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피해교원은 사이버수사대에 신고를 접수했다”라며 학교 측에서는 교권보호위원회를 통해 필요 조치를 다 해주겠다는 입장이지만, 가해학생이 누구인지 모르는 상태에선 분리조치 혹은 학생 처벌이 불가능하므로 교원에 대한 보호도 이뤄질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학교 측에서는 ‘학생이 토끼몰이(?) 당해 극단적 선택을 할 수 있다’라는 이유로 ‘공론화하는 것은 불가능’이라는 답변을 내놨다”라며 “교원이 정신적으로 망가지고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 있는 판단은 들지 않나 봅니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해당 사건을 공론화하고, 교원평가가 익명성에 기댄 범죄와 인신모독의 장으로 변질된 상황에 교육당국의 응답, 조치를 촉구한다”라며 “피해 교원들은 심각한 정신충격으로 인해 정상적인 업무 진행이 불가능한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처구니 2022-12-05 08:25:56
저게 진짜라면, 저새낀 보호해야할학생인가? 내가보기엔 그냥 범죄자 짐승x끼인데...

2022-12-04 21:24:53
기자님 칭찬합니다. 취재도 제대로 안하고 오보 베껴쓰기나 하는 메이저 언론사보다 훨씬 낫네요.

박소윤 2022-12-04 17:42:57
토끼몰이 당해도 싼 학생 아닌가요?? 그럼교사는 수치심 받으며 교육현장에 서야하는 자괴감에 극단선택하는건 괜찮나요??? 무슨 말인지 방구인지…
평가를 없애든, 실명으로 하세요!!!

교사도사람 2022-12-04 16:07:41
교사는 성범죄 피해자도 될 수 없나요?

또롱이 2022-12-04 16:01:19
교사의 인권은 누가 지켜주나요. 교사는 왜 평가의 대상이 되어야하나요?: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편집이사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편집이사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