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CT와 구두의 만남, 양말 신은듯한 맞춤형 구두의 탄생
    ICT와 구두의 만남, 양말 신은듯한 맞춤형 구두의 탄생
    ETRI 출신 조맹섭 박사, ICT 활용 ‘맞춤 구두골 제작기술’ 등 개발
    • 최재근 기자
    • 승인 2015.07.22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ETRI 연구진들이 발을 3D스캐너로 스캐닝하여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는 모습.
    ▲ 조맹섭 박사.

    [굿모닝충청 최재근 기자] 정보통신기술(ICT)과 우리들이 신고다니는 구두가 만나면? 정답은 자기 발에 꼭 맞는 맞춤형 구두가 탄생한다이다. 국내연구진이 ICT 기술을 접목 맞춤형 구두제작 기술을 개발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김흥남)는 22일 연구원 출신인 시니어 과학자 조맹섭(64)박사가 3D스캐너(핸드 핼드)와 3D프린팅 기술을 활용, 맞춤형 구두제작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핸드 헬드(Hand held)는 손으로 간단히 스캐닝 할수 있는 휴대형 스캐너로, 대당 2000만∼5000만 원대의 러시아·캐나다 등 외산장비 대비 10% 가격인 200만 원대에 동일 성능을 발휘한다.

    조 박사는 ETRI의 예비창업 프로그램을 통해 창업을 준비하고 있다.

    조 박사가 개발한 기술의 핵심 기술은 ICT를 활용한 ‘맞춤 구두골 제작기술’과 ‘구두의 전자 가봉분석 기술’이다.

    맞춤 구두골 제작기술은 3D스캐너로 발을 스캔, 3D프린터를 사용해 구두골을 제작하는 기술이다. 또한, 구두의 전자 가봉분석 기술은 구두가 발에 얼마나 잘 맞는지를 점검할 때 압력 센서와 컴퓨터 시스템을 활용, 객관적인 수치와 그림으로 분석 및 판단할 수 있는 기술이다.

    특히 이번 성과는 국민의 아이디어를 가치화 해주는 대한민국 사업 아이디어 플랫폼인 ‘창조경제타운’의 도움을 받은 값진 성과로, 조박사는 아이디어를 창조경제타운에 올려 우수 아이디어에 선정됐다. 아울러 ETRI 창업공작소를 통해 멘토링 지원도 톡톡히 받았다.

    ETRI는 창업 멘토링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우수한 아이디어의 발굴에도 적극 힘쓰고 있는 만큼 향후 중소 창업시장에서도 좋은 성과가 예상되고 있다. 그 첫 번째 소재가 바로‘맞춤형 구두’인 셈이다.

    조 박사는 고객이 원하는 굽 높이의 가상 굽을 착용한 상태에서 핸드 헬드형 3D스캐너로 발을 스캐닝해 영상을 획득한 뒤, 영상을 구두골 영상으로 변환, 3D프린터로 플라스틱 소재 구두골을 제작하는데 성공했다.

    ▲ ETRI 연구원이 구두 전자 가봉 분석 기술로 구두골에 압력센서를 부착, 최종 테스트 하는 모습.

    조 박사는 발을 스캐닝하면 발 뼈와 근육의 구조가 그대로 구두골에 반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즉 족궁(아아치), 발등, 발꿈치, 볼 등의 형태 자체가 구두골의 형상이 돼 마치 구두가 양말이나 스타킹을 신은 느낌을 줄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그만큼 내 발에 정확하게 맞고 편한 맞춤형 구두를 제작할 수 있게 된다.

    ETRI는 이번 기술이 ▲직업 특성상 활동량이 많은 직장인 ▲높은 굽의 하이힐을 신어야 하는 일반여성 ▲아주 높은 굽의 킬힐을 신고 무대공연을 해야 하는 연예인 ▲오랜 시간 서서 근무하는 특수 근무자 ▲축구⋅야구⋅등산⋅골프⋅스케이트 등의 스포츠 종목의 신발이 경기력에 큰 영향을 미치는 전문 스포츠인들에게도 아주 반가운 소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수작업에 의해 플라스틱 덩어리로 구두골을 깎는 데는 최고급 기술자가 약 1개월의 시일이 소요되지만, 이 기술로는 약 1/30인 단 하루면 충분하다. 특히 국내 제화업계에서 구두골을 깎는 기술자의 수는 적고 고령인 점을 감안하며 구두골 기술자 부족의 문제점도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조맹섭 박사는 “일반 고객들을 대상으로 한 비즈니스 모델은 3D스캐너, 전자가봉시스템, 노트북 등 최첨단 장비를 갖춘 맞춤구두 서비스 체인점을 열수 있다”며 “신개념 구두방인 ‘슈즈스튜디오’가 되는 셈”이라고 말했다.

    ETRI 김흥남 원장은 “정부출연연구원이 앞장서 창업의 기반이 될 수 있는 기술을 만들고 이를 바탕으로 퇴직한 연구원이 제2의 도전을 할 수 있게 도와준다는 점에서 이번 성과는 창조경제의 대표모델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ETRI는 앞으로도 원천기술을 개발해 산업계에 적극적인 기술지원을 통해 기술이 꽃을 피울 수 있도록 노력하고 이러한 창업지원 및 상용화 지원 사업을 정부출연연구원의 중요한 미션으로 삼아 더욱 확대·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