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 없어서"...구급차 이송 중 80대 심정지 사망
"병상 없어서"...구급차 이송 중 80대 심정지 사망
80대 A씨, 지난 23일 정오 의식 장애로 쓰려져 구급차로 이송
구급대원이 인근 응급실 전화했으나 7곳서 수용 불가 통보
이송 중 심정지 일으켜...53분 만에 대학병원 도착해 사망 판정
  • 조연환 기자
  • 승인 2024.02.26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공의 사직 사태로 구급 이송 지연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대전에서 80대 의식 장애 환자 A씨가 이송되던 중 심정지를 일으켜 사망 판정을 받은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본문과 관계 없음.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 조연환 기자)
전공의 사직 사태로 전국적으로 구급 이송 지연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대전에서 80대 환자 A씨가 이송 중 심정지로 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본문과 관계 없음.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 조연환 기자)

[굿모닝충청 조연환 기자] 전공의 사직 사태로 전국적으로 구급 이송 지연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대전에서 80대 환자 A씨가 이송 중 심정지로 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6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3일 정오께 의식 장애를 보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차에 실려 이송됐다.

구급대원들은 전화로 진료가 가능한 응급실을 확인했으나 병원 7곳에서는 '병상 없음', '전문의‧의료진 부재' 등을 사유로 수용 불가를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A씨는 구급차 안에서 심정지 상태가 됐으며, 53분 만에 지역 대학병원에 이송됐지만 사망 판정을 받았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굿모닝충청>과의 통화에서 “당초 해당 대학병원으로 이송하려 했으나 거리가 멀어 이동 중 수용 가능한 병원을 찾았다. 그러나 불가능하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기준 지역에서 근무하는 전공의 527명 중 426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지난 20일부터 26일까지 지역 구급 이송 지연사례는 총 23건으로 파악됐다.

현재 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수련 병원 모니터링과 현장점검을 하고 있으며, 의료기관 정보를 인터넷과 스마트폰 앱 등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알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