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동부서, '바다이야기' 불법게임장 적발
    대전동부서, '바다이야기' 불법게임장 적발
    업주, 종업원 등 4명 입건
    • 정종윤 기자
    • 승인 2015.11.23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대전동부경찰서는 불법사행성게임장을 적발해 업주 A씨와 종업원 B씨 등 4명을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7일 동구 삼성동 상가 지하에 등급분류를 받지 않은 ‘바다이야기’ 40대를 설치해 손님들에게 불법으로 환전해 주는 방식으로 사행 영업을 한 혐의다.

    경찰은 현장에서 현금을 압수하고 추가 범행 여부에 대해 조사 중이다.

    앞서 이달 13일께는 동구 대별동 소재 한 냉동 서비스센터 창고에서 등급 분류를 받지 않은 ‘황금성’ 60대를 설치해 불법 게임장을 운영한 업주를 적발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