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이스트 재학생 오승규 씨 3000만원 ‘통 큰 기부’
    카이스트 재학생 오승규 씨 3000만원 ‘통 큰 기부’
    ‘지하철 내비게이션 앱’ 수익금 쾌척… “국가·학교 도움 환원, 후배들 성공 기원”
    • 정종윤 기자
    • 승인 2015.11.24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신이 다니고 있는 카이스트에 3000만원의 발전기금을 기부한 한 오승규(27) 씨.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카이스트 학부생이 ‘통 큰 기부’를 해 화제다.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부에 재학 중인 오승규(27) 씨는 스마트폰 앱 개발 후 매각으로 발생한 수익금 중 일부인 3000만 원을 대학 발전기금으로 내놨다.

    카이스트에 따르면 오 씨는 24일 강성모 총장에게 학교 발전기금을 전달했다.

    오 씨가 기부한 3000만원은 재학생 기부액 중 최고 금액이다.

    오 씨는 스마트폰이 보급되기 시작한 2010년 지하철 노선을 알려주는 앱이 불편해 직접 개발에 나섰다. 그가 개발한 ‘지하철 내비게이션’ 앱은 출발역과 도착역만 지정하면 실시간 운행 정보를 확인해 최단 경로를 찾아주는 어플리케이션이다.

    오 씨는 혼자만 앱을 사용하기가 아쉬워 오픈마켓에 배포했고 지하철 앱 다운로드 순위 2위를 기록 중이며 500만 명 이상이 사용하면서 광고수익도 발생했다. 그러던 중 올 초 다음카카오로부터 인수 제의를 받고 양도했다.

    한국과학영재학교를 거쳐 카이스트에 입학한 오 씨는 “고등학교 때부터 국가로부터 큰 지원을 받고 있다는 책임감이 있었다”며 “이번에 큰 돈을 벌게 돼 그동안 받아온 지원을 환원하는 차원에서 모교인 카이스트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개인의 노력과 재능에 더해 학교에서 공부한 내용을 바탕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했다면 학생이 공부에 충실할 수 있도록 지원한 학교 역시 의미 있는 역할을 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뛰어난 동문들이 큰 성공을 이뤄 후배들의 성장을 이끌어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 씨는 올해 마지막 학기를 마친 후 다음카카오에 입사해 지하철 앱 운영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