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종성 포항공대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선정
    국종성 포항공대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선정
    최근 북극 중위도 지역의 기후변화 원인 규명 높이 평가
    • 정종윤 기자
    • 승인 2016.01.27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종성 교수.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한국연구재단은 2016 새해 첫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수상자로 국종성 포항공과대학교 교수를 선정했다.

    연구재단에 따르면 국 교수는 전 세계인의 관심 대상인 지구 기후변화 원인과 미래 전망에 대해 원인 규명 등 연구업적을 높이 평가 받았다.

    국 교수는 북극의 급격한 온난화 원인을 재규명하고 고체 또는 액체의 미분자가 떠돌아 다니고 있는 대기인 에어로솔과 해양생태계의 역할을 최초로 제시했다. 또한 북극 온난화가 중위도 기후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했다.

    그 동안 해양생태계가 지구 온난화를 완화시켜 준다고 알려져왔다. 반면 국 교수는 그와 반대로 북극의 온난화를 가중시킨다고 제시하고 생지화학적 역할을 최초로 규명했다.

    국내에서 기존의 기후변화 연구의 틀을 넘어 국 교수는 지구 시스템의 상호작용의 중요성을 탐구하는 등 융합연구로서의 기후 변화 연구를 이끌어 왔다.

    한국연구재단은 “국 교수의 연구결과는 미래 지구의 환경변화를 예측하는데 필요한 과학적 기반이 된다”며 “대책 마련의 근거 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도 중요성을 갖는다”고 밝혔다.

    한편, 이달의 과학기술자상은 지난 1997년부터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개발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해 미래부 장관상과 상금을 수여하는 상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