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력발전소 얘기 꺼내지 마”… 가로림만 갈등 여전
    “조력발전소 얘기 꺼내지 마”… 가로림만 갈등 여전
    지난 11일 주민협의회서 주민들 간 앙금 드러나… 충남도, 구원투수 될까?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6.03.22 17: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로림만. 기사 내용과는 관련 없음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가로림만조력발전소(이하 조력발전소) 사업이 사실상 무산된 지 1년 반이 지났지만 찬성과 반대로 갈라졌던 주민들의 앙금은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는 모양새다.

    충남도가 이번 달 공식 발표한 주민참여형 발전 전략이 갈등 치유에 도움이 될지 지역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조력발전소 건설 사업은 지난 2014년 11월 공유수면매립 유효기간이 완료되면서 사실상 무산됐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처럼 사업은 사실상 무산돼 주민들 간 대립은 줄어들었지만, 갈등과 앙금은 여전하다는 게 주민들의 설명이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22일 “서산 한 지역의 경우, 조력발전소 사업을 두고 이장은 찬성, 어촌계장은 반대했다”며 “사업이 끝난 직후, 이장이 마을 사업을 추진하자 어촌계장이 노골적으로 반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11일 ‘가로림만 권역 지속가능 발전 전략’ 주민협의회에서도 이 같은 모습이 나왔다는 게 참석자들의 전언. 이 자리에는 과거 조력발전소 찬-반 주민 모두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한 참석자가 “여기는 내가 있을 자리가 아니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는 것. 또 과거 조력발전에 찬성했던 몇몇 참석자들은 ‘조력발전소’ 얘기만 나와도 “끝난 사업 그만 얘기하라”며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이런 상황에 충남도의 ‘가로림만 권역 지속가능 발전 전략’이 조력발전소로 인한 주민들의 앙금을 치유해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 계획은 표면적으론 가로림만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것이지만, 사실상 조력발전소로 인한 주민 갈등 치유를 염원에 두고 있다는 평이다.

    충남도는 학술연구용역을 통해 가로림만의 생태 가치를 보전하면서 추진할 수 있는 발전 방안을 마련, 주민의 소득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또 주민참여형 발전 전략을 위해 서산시와 태안군 47개 마을 어촌계장과 이장들은 주민협의회를 구성했다.

    서산이 지역구인 맹정호 충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은 최근 기자와의 통화에서 “충남도가 가로림만 정책 개발에 나선 것은 환영할만한 일”이라며 “이번 계획을 통해 갈등이 치유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특히 주민들의 생생한 의견이 반영된 계획이 수렵되면 갈등 치유에 탄력이 되지 않겠는가”라고 예상했다.

    한편, 가로림만 조력발전소 건설사업은 지나 2006년 가로림조력발전(주)가 설립되면서 본격화 됐고 주민들은 찬성과 반대로 갈라졌다.

    이 사업은 지난 2014년 11월 공유수면매립기본계획 유효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사실상 무산됐으나 다음해 1월 환경부가 사업기간을 2020년까지 연장, 추진 불씨는 남아 있는 상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unmun 2016-06-04 23:10:40
    3000만평 가로림만 , 이대로 방치만 한다면 ...21세기형 미래는 없다. 새로운 청사진을 갖고 조력발전이든 매립을 통한 신도시든 , 지혜를 모아 미래로 나아가길 ...주민도 국민도 희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