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9.26 화 16:22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길공섭의 포토에세이
    [길공섭의 포토에세이] 정유년(丁酉年)을 여는 식장(食欌)의 새벽빛

    길공섭
    사)대전동구문화원장,
    시인/사진작가

    [굿모닝충청 길공섭 사)대전동구문화원장, 시인/사진작가] 정유년(丁酉年)의 아침이 밝아왔다.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말이 떠오르는 첫날이다. 우리가 국가의 주권을 찾아 온지 70여년이 지난 지금, 경제도 세계열강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으며 문화‧예술‧체육도 세계적인 수준이다. 그러나 정치만이 원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암담(暗澹)한 시기다.

    어느 일본인 학자는 ‘한국은 주권국가가 될 수 없는 나라’라고 했다. 그는 이에 대한 몇 가지 예시로 후진적인 정치문화를 제일 먼저 꼽았다. 국익이 걸려있는 국제적 문제에는 여야(與野)가 똘똘 뭉치는 일본정치권과 달리 한국은 패거리 정치로 나라를 병들게 한다는 것이다.

    작금의 대통령 탄핵사건을 보면 모든 것은 대통령이 다 했고 대통령이 죽어야 나라가 산다. 함몰된 정치권과, 촛불 뒤에 숨어서 나는 깨끗하다고 외쳐대는 관계(官界)와 재계(財界)그리고 학계(學界) 문화 체육계(文化 體育界), 거기에 부하 뇌동하는 일부 국민과 학생 그리고 노동계까지도 내 탓이라고 당당하게 고백하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모두 다 대통령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것은 비겁하며 이 시대를 살아가는 국민으로써 도리가 아닐 것이다.

    말없이 그저 잘 되기만 바라는 대다수의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는 것인지, 왜 언론은 부채질 까지 하며 국민들의 판단을 호도하고 있는지, 작금의 보도는 중립성을 크게 벗어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종편방송에서는 앞 다퉈 말쟁이들을 모아 자극적인 단어로 국민과 국가를 병들고 비틀거리게 하고 있다. 자극적인 말에 익숙해진 시청자들은 다음엔 더욱 큰 자극적인 언어로 나팔을 불어야 관심을 가질 것이다.

    그러나 이 진통을 겪고 나면 우리 국민은 좀 더 성숙해질 것이다. 이제 우리 힘을 합쳐 상식이 통하는 나라, 정의가 바로서는 나라, 질서가 바로 잡힌 나라로 함께 나아가야 우리 후손들에게 직무유기가 안 될 것이다.

    이렇게 혼돈의 시기에 식장산의 태양은 힘차게 정유년을 보듬고 온 누리에 밝은 메시지를 던지며 다시 시작하라는 명령을 내뿜는다. 정유년은 새롭게 도약하는 해로 삼아서 대한민국호가 순항할 수 있게 절대 절명의 기회로 삼자. 여기서 주저앉으면 일본 학자의 말처럼 주권을 잃어버리는 참담함을 겪을 수도 있다.

    식장산의 1경이라면 단연 해돋이 전망대와 독수리 봉에서 조망하는 일출이라고 해도 무리가 아니다. 식장산 일출은 1월부터 만인산을 기점으로 좌측으로 이동하면서 오르기 때문에 일출 포인트를 잘 잡아야 한다. 육지(陸地)의 일출은 동해의 일출과 색온도에서 상당한 차이가 있기 때문에 빛이 강해 촬영하기 쉽지 않은 아쉬움도 있지만 때로 연무가 약간 드리울 때는 분위기 있는 일출을 앵글에 담을 수도 있다.

    일출을 촬영하기 위해서 세천 수원지 쪽 등산로를 따라 오르다 보면 흐르는 계곡 물소리와 산새가 합창하며 새벽 길손을 반겨준다. 또 길섶에 핀 야생화와 우거진 숲에서 진동하는 진한 송풍이 필자의 정신을 맑게 해준다. 이는 소중한 자연의 길이며 하루를 여는 고마운 선물의 길이다. 또 오가며 만나는 등산객들과 주고받는 정겨운 인사는 자연과 더불어 새벽 산행의 참한 보너스다.

    독수리 봉에서 조망하는 새벽안개 바다는 식장에서만 볼 수 있는 자연의 소중한 유산이다. 식장산은 대청호와 이웃하여 산과 호수의 어울림으로 발생하는 기류의 변화에서 운해가 자주 드리우는 행운의 산이기 때문에 작품(일출)작업을 하기 위해 산 사진 마니아들이 즐겨 찾는 작품 보고(寶庫)다.

    인간의 눈으로 한눈에 보이는 각도는 일정하게 고정돼 있다. 그러나 작품을 탄생시키는 카메라의 렌즈는 여러 가지 화각으로 화면에 나타날 주제를 각기 다르게 표현할 수 있다. 그러므로 사진가는 아주 작은 면적을 작품화해 표현할 수도 있으며 아주 넓은 면적을 촬영하여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할 수도 있어야 한다. 그러므로 사진은 만드는 것이 아니라. 현실을 찍는 행위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진은 기술보다 감성과 지성이 더 중요한 몫을 차지하며 작가의 철학적 접근이 필요한 작업이라고 할 수 있다.

    식장산(食欌山)은 밥이 묻혀 있는 산이라고 해서 대전에서는 귀한 보배 같은 대표 산이다. 또 이곳에는 많은 설화와 문화재가 오롯이 존재하는 역사 깊은 대전의 어머니 산이다. 이런 식장산 독수리 봉에서 정유년(丁酉年) 첫날 첫 태양이 병신년의 끔찍한 악몽을 떨쳐내고 정유년에는 당당한 대한민국으로 다시 시작하는 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

    그러면서 3년간 지면을 할애해준 굿모닝충청에 감사드리며 충전을 위한 휴식이 필요해 길공섭의 포토에세이는 이번 연재를 끝으로 접고자한다. 그동안 구독해주신 독자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린다.

    길공섭  사)대전동구문화원장, 시인/사진작가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길공섭 2017-01-15 20:52:21

      감사합니다
      보잘것없는 미천한글 과찬입니다
      좀더 세찰해서 좋은글 쓰겠습니다   삭제

      • 청암 2017-01-08 19:50:45

        삼년동안 다양한 주제와 포토를 통한 글 잘 보았습나다
        깊은 철학과 전문가적인 풍부함에 늘 찾게되었는데 많이 아쉬지만 더 알참을 위한 휴식이라 생각하겠습니다
        정유년 한 해 늘 강건하시고 뜻 깊은 기쁨 넘쳐나십시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