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중구, 대흥동 골목재생 1·2단계 조성사업 완료
대전중구, 대흥동 골목재생 1·2단계 조성사업 완료
 은행·대흥동 명품거리로 탈바꿈 원도심 상권활성화 기대
  • 한남희 기자
  • 승인 2017.01.11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대전여자중 일원 대흥동 골목재생1단계 사업완료에 이어 지난해 말 옛대전극장 거리 일원에 추진한 골목재생2단계 사업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옛 제일극장 거리. 사진=대전중구

[굿모닝충청 한남희 기자]대전 중구지역 옛 대전극장과 제일극장 거리 일원에 대한 재창조 사업이 완료되면서 거리가 활력을 되찾아가고 있다.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대전여자중 일원 대흥동 골목재생 1단계 사업완료에 이어 지난해 말 옛 대전극장 거리 일원에 추진한 골목재생 2단계 사업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구는 2011년 관광자원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돼 사업비 50억원을 확보, 2단계로 나눠 도로포장, 간판정비 및 가로경관 조성사업 등 기반시설 정비사업을 진행했다.

구는 여기에 골목재생사업이 으능정이거리와의 연계를 통한 상권회복 등 시너지효를 내기 위해 시·구비 6억원을 확보, 옛 제일극장 거리(커플존 거리) 250m 구간에 대한 추가 정비사업을 지난해 말 완료했다.

옛 대전극장과 제일극장을 잇는 총 500m 구간에 대한 도로정비와 야간 경관조명 사업 등을 완료함으로써 제일극장 거리와 으능정이거리, 대흥동을 잇는 상권활성화를 위한 기반시설이 만들어졌다.

구는 이 일원의 경관개선에 따라 젊은이들이 찾는 멋스러운 정취와 함께 으능정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대전여자중 일원 대흥동 골목재생1단계 사업완료에 이어 지난해 말 옛대전극장 거리 일원에 추진한 골목재생2단계 사업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옛 제일극장 거리. 사진=대전중구

이 거리 및 중교로 문화흐름 거리와 연계시킴으로써 원도심 상권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거리활성화로 인한 임대료 인상으로 세입자가 내몰리는 젠트리피케이션(둥지 내몰림 현상) 방지를 위해 건물주와 임차인의 임대료 안정협약을 체결하기로 협의하고 오는 18일 MOU를 맺기로 했다.

구는 지금까지 문화흐름 중교로 조성사업과 우리들공원 재창조사업, 대흥동 골목재생 1·2단계 조성사업을 완료했으며, 올해에는 선화동 예술과 낭만의 거리 조성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