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시, 전기자동차 보조금 대당 1900만원... 보급 확대
    대전시, 전기자동차 보조금 대당 1900만원... 보급 확대
    올해 전년비 370% 증가(42대→200대), 개별 완속충전기 300만원, 개소세 400만 원 면제
    • 한남희 기자
    • 승인 2017.01.12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한남희 기자]대전시가 전기자동차 민간보급사업 규모를 대폭 확대 시행한다.

    올해 전기자동차 보급대수 목표는 2016년 42대 대비 370%가 증가한 200대로, 공공기관 주차장 등에 설치하는 공공급속 충전소 15개소를 추가해 총 18개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총 사업비는 42억1400만 원(국비 33억5400만 원, 시비 8억6000만 원)으로 전기자동차 구매 시 300만원이던 시비 보조금은 올해부터 200만 원이 증액된 500만 원으로 오른다. 국비 1400만 원을 포함하면 대당 보조금은 1900만 원이다.

    공공급속충전소 외 구매자가 개별 충전기 설치를 원할 경우 완속충전기는 300만 원, 이동형 충전기는 최대 60만 원까지 설치비가 지원된다.

    보조금 지원대상은 2017년도 전기자동차 민간보급사업 계획 공고일 이전 대전시에 주소를 둔 시민 또는 기업, 법인, 단체, 비영리법인·단체, 공공기관 등이며, 보급일정은 1월 중에 공고 한 후 2월부터 신청서를 선착순으로 접수하고 사업비가 소진될 경우 사업을 종료할 계획이다.

    보급차종은 전기자동차 보급대상 평가에 관한 규정을 충족한 차량으로 환경부에서 이달 중 고시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이달 중 대전시 홈페이지 공고문을 통해 안내할 계획으로 있으며, 궁금한 사항은 대전시 기후대기과(270-5681) 또는 전기자동차 제작사별 지정 대리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친환경 자동차인 전기자동차 구매는 깨끗한 대기질 개선 및 온실가스 줄이기 동참과, 정부보조금 지원, 400만 원의 개별소비세 등의 세금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청을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