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버스토리] ② 3.3㎡ 당 100만원까지 치솟은 그린벨트
    [커버스토리] ② 3.3㎡ 당 100만원까지 치솟은 그린벨트
    부동산 가격만 들썩… “선거용” 비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01.19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년 12월 9일, 당시 박성효 대전시장과 정용기 대덕구청장은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NEW 대덕플랜’을 발표했다. 이날 많은 사업들이 발표됐지만, 가장 눈길을 끌었던 것은 연축동 도시개발사업(연축지구)이었다.

    대덕의 생활권은 송촌동 등 남부권과 신탄진 등 북부권으로 나눠져 있다. 이 사이에 있는 연축동에 2015년까지 구청사를 이전하고 이를 기폭제로 양분돼 있는 대덕으로 하나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약 7년이 지난 지금, 연축동은 여전히 황량하다. 사업이 시작도 못하고 있는 것.

    그 사이 사업 면적이 약 102만㎡에서 30만㎡로 축소되는 등 규모가 줄어들었다. 대덕구는 이 사업을 위해 부단히 노력 중이라고 설명하지만, 사업시행자를 아직 찾지 못하고 있다. 드문드문 들리는 개발 소식에 지역 부동산 가격만 요동치고 있다.

    일각에선 이 사업이 ‘선거용’이라는 비판도 제기된다. 또 대덕구청사가 이전한다고 해도, 막대한 예산이 소요된 탓에 ‘제 2의 동구청 사태’도 우려하고 있다.

    연축지구 개발사업, 삽 뜰 수 있을까? [편집자 주]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연축지구가 자칫 지역 부동산에 바람만 넣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언론에서 해당 사업에 대해 “본격 추진된다”고 보도하면, 가격이 일시적으로 상승하기 때문이다.

    인근 지역 부동산 중개업소에 따르면 해당 사업부지 땅값은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있음에도 많게는 3.3㎡당 100만원, 적게는 50만원이다. 가격 차이 이유는 맹지 등 땅마다 위치가 다르기 때문.

    한 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작년 8월 이전까지만 해도 평(3.3㎡)당 50~60만원 수준이었지만, 지금은 100만원까지 되는 땅도 있다”고 밝히는 반면, 다른 공인중개사 관계자는 “큰 변동은 없다. 다만, 작년 중순 여러 방송사에서 연축지구 추진한다는 보도가 이어지자 아파트 거래량이 증가하긴 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방송이 나간 후인 지난해 5월 연축주공아파트의 거래량은 9건으로, 전년 동기인 2015년 3건, 2014년 2건에 비해 그 수가 많다. 또 전월(2016.4) 4건에 비해서도 그 수가 증가했다.

    한편, 이처럼 연축지구에 대한 관심이 크다보니, 다가오는 지방선거에서 해당 사업이 정치 쟁점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때문에 ‘연축지구=선거용’이라는 인식이 팽배해지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실제로, 바로 전인 2014년 지방선거만 해도 박수범 현 구청장 등 후보자들은 연축지구와 관련 앞 다퉈 공약을 내세웠다.

    그러나 지역 상권 관계자는 “연축지구 사업이 선거철에만 반짝 이슈화될 거 같고, 정작 언제 추진될지 모르니 답답하다”며 “대덕구에 안 좋은 것들은 다 유치돼 있어 주민들의 소외감이 큰 데, 정치적으로 거론될 것만 같으니 매우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