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대덕구, 연축지구에 물류단지 조성 ‘검토’
    대전 대덕구, 연축지구에 물류단지 조성 ‘검토’
    사업 다각화 가능성 주목…LH·대전도시공사, 이달까지 사업 참여 여부 ‘불투명’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03.20 10: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축지구 사업 예정지. 사진=네이버 항공뷰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대덕구가 연축지구에 물류단지 조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사업 내용이 다각화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대덕구가 추진 중인 연축지구(연축동 33-7번지 일원) 사업은 당초 1300세대, 3700명이 거주할 수 있는 주거시설과 현재 오정동에 위치한 구청사를 사업 지구로 이전하는 등 행정타운 조성이 주요 골자였으나, ‘물류단지’라는 새로운 가능성이 생긴 것이다.

    다만, 대덕구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검토하는 사안이긴 한데, 확정된 것은 아니다. 더 이상 자세히 말씀드리긴 어렵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말을 아꼈지만, 그동안 연축지구 밑그림에 대한 변화가 필요하다는 조언은 존재해 왔다.

    전문가들은 “행정기관 이전에 따른 신도심 건설은 시대가 지난 이야기”, “사업 대상지에 경부고속도로가 관통, 소음을 유발하고, 방음벽 등 예산이 소요 된다”며 기능 다각화 조언을 한 바 있다. <관련기사 : [커버스토리] ③ LH·대전도시공사와 접촉’ “아직은…”>

    한편, 연축지구에 대한 희소식은 여전히 들리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그동안 대덕구는 사업 참여 여부를 두고 LH 대전충남본부, 대전도시공사와 접촉하고 있고, 이들 기관은 이달까지 구체적인 답변을 대덕구에 전달하기로 약속했다.

    하지만 이 답변은 여전히 감감무소식이다. 심지어, 대덕구가 이달까지 답변을 듣기 어려운 상황이다.

    LH 대전충남본부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이 적용되면서 1000억 원 이상의 사업은 LH의 자체적인 의사결정이 아닌 용역과 KDI의 예비타당성 절차 등을 거쳐 결정해야한다.

    1000억 원이 넘는 이 사업도 해당 절차를 거쳐야한다. 더구나, LH대전충남본부는 “아직 용역을 발주한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당초 합의했던 이달까지의 답변은 무리다”고 밝혔다.

    또 대전도시공사는 특별한 언급 없이 “구체적인 사업 얘기가 오가는 단계는 아닌 탓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전했다.

    대덕구 관계자는 “해당 기관들과 협의 중이긴 하지만, 행정절차 등 그쪽도 사정이 있다”고 밝히면서 지속적인 사업 추진 의지를 밝혔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iara 2017-04-05 14:25:36
    물류단지 조성이라니요?
    정말이지 대덕구는 이렇게 낙후된 지역으로 영원히 소외받으며 살아가야만 하나요.
    박수범 구청장님께서 공약하신데로 연축지구 개발은 어떻게 되는건지요?
    정말이지 한숨만 나옵니다.

    박수범 구청남님 꼭 공약하신데로 연축지구 개발로 대덕구가 발전할수 있도록
    꼭 노력해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