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7.28 금 04:33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대전
    대전 명품 문화예술촌 조성 사업 ‘속도’권선택 시장, 문화예술 전문가와 테미공원·충남도관사촌 등 활용 논의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 테미공원과 옛 충남도관사촌 일대 명품 문화예술촌 조성 사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대전시는 권선택 시장이 지난 19일 문화예술 전문가 및 관계 공무원과 ‘협치시정회의’를 갖고 문화예술촌 조성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권 시장과 이춘아 문화재단 대표, 이영우 대전미술협회장, 박은숙 대전문화연대 대표 등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옛 충남도관사촌 활용 문화예술촌, 테미예술창작센터, 이원복 만화창작관 조성 현장을 방문해 최적안 마련을 논의했다.

    이원복 만화창작관 조성 현장에서는 보다 많은 시민이 찾는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했으며 문화예술촌 조성 계획과 청년정책의 연계, 문화예술 레지던스 공간과 시민 교류 등에 대해 함께 고민했다.

    권 시장은 “옛 충남도관사촌과 테미공원 개발은 문화예술 특화거리 조성과 원도심 활성화, 청년 정책 등을 종합적으로 아우르는 큰 그림으로 그려야 한다”고 밝히고, “이원복 만화창작관 설치에 대해서는 여러 논점과 제안이 있는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최적안을 도출하겠다”고 덧붙였다.

     

    황해동 기자  happy2hd@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해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