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5.1 월 00:56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대전
    과학융합 부품·스마트헬스케어 대전 거점사업 육성대전시, 산자부 지원사업 선정… 428억 투입 4차 산업혁명 주도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시가 광학융합 부품소재 산업과 스마트 헬스케어 산업에 428억 원을 투입, 지역산업거점사업으로 육성한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2018년도 지역산업거점기관지원사업에 응모, 광학융합 부품소재 산업화 기반 구축 사업 등 2개 분야에 선정돼 200억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광학융합 부품소재 산업화 기반 구축 사업에 238억, 스마트 헬스케어 VR 기반 구축 사업에 19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선정된 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 규모는 미래창조과학부와 기획재정부 협의 후 2018년도 국회 예산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과학융합 부품 소재 산업화 기반 구축 사업은 광학, 전자, 디스플레이, 센서가 결합된 기능성 광융복합 부품으로 반도체, 디스플에이 산업 및 무인자동차, AR/VR 등 신성장 동력 산업의 기반으로 불린다.

    스마트 헬스케어 VR 기반 구축 사업은 BI·IT 융합 스마트 헬스케어 VR산업 육성으로 VR제품화 및 인증 기반 구축을 통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면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정호 시 산업정책과장은 “이번 공모 사업 선정으로 대전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차기 정부의 지역산업정책과 연계해 산·학·연·관 및 기업이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전했다.

    황해동 기자  happy2hd@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해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