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6.26 월 23:22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사회
    “황소개구리인줄 알고...” 두꺼비 먹고 숨진 50대 남성사체에서 두꺼비 피부에 있는 부포테닌 등 독극물 검출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대전에서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착각하고 먹은 50대 남성이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21일 대전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사망한 황 모(57)씨와 직장 동료 2명은 지난달 9일 오후 8시 30분께 대덕구의 모 식당에서 황 씨가 직접 잡은 ‘황소개구리’ 5마리로 요리를 했다.

    ‘황소개구리’는 이틀 전 황 씨가 인근 저수지에서 직접 잡아 동료 아내가 운영하는 식당에 보관했고, 이날 찌개로 끓여 황 씨 등 3명이 소주와 함께 식사를 한 것이다.

    그런데 식사가 끝난 10시경 황 씨가 갑자기 구토를 하기 시작했고, 함께 식사를 한 동료 2명도 유사한 증상을 보여 식당을 운영하는 동료 부부가 급히 이들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황 씨는 다음날 새벽에 끝내 숨졌고, 나머지 동료 2명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황소개구리는 독성이 없고 식용으로 자주 사용돼 사망의 원인으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한 경찰은 이들이 먹었던 음식물을 수거해 황 씨의 사체와 함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에 조사를 의뢰했고 의문은 곧 풀렸다.

    국과수의 부검결과 황 씨의 혈액과 음식물에서 부포테닌 등의 독극물이 검출됐다. 부포테닌은 다량 섭취하게 되면 사망에 이르게까지 하는 것으로 알려진 일부 두꺼비 종의 피부에 있는 성분이다. 황 씨가 잡아 온 ‘황소개구리’ 중 일부가 두꺼비였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대덕서 관계자는 “이들이 요리한 5마리 중 일부가 독을 지닌 두꺼비였을 가능성이 높다”며 “두꺼비는 보통 독이 있어 식용으로 사용하지 않는데, 황 씨 등이 외형이 비슷한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착각하고 먹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남현우 기자  gusdn@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