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종참여연대“홍형표 차장 임명 철회를”
    세종참여연대“홍형표 차장 임명 철회를”
    ‘4대강 강행 주역’세종 건설 책임자로 부적절 성명
    • 신상두 기자
    • 승인 2013.04.12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가 행복청 차장에 홍영표씨가 임명된 것과 관련, “홍 차장은 전 민적인 반대로 표류하던 ‘4대강 살리기’의 강행논리를 개발한 주역”이라며 “세종시 건설의 책임자로서는 적절치 않다”고 임명철회를 요구했다.

    또, 세종참여연대는 “4대강 사업은 이명박 정부가 국민들의 절대적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혈세 22조원을 퍼부으며 국토와 자연을 파괴한 탐욕 행위였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감사원에서 4대강 사업을 ‘총체적 부실’이라고 진단했고 박근혜 정부의 윤성규 환경부장관도 중립적 인사들로 4대강 검증위를 구성하겠다고 밝힌바 있다.”고 말하고 “총리실에서 보 안전성, 수질, 생태계 영향, 사전담합 의혹 등 사업 전반을 조사할 예정이다. 따라서, 향후 강도높은 조사가 진행되면 홍형표 씨도 조사대상에서 제외될 수 없는 처지"라고 이들은 주장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