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8.19 토 20:46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스포츠
    연패 탈출한 대전시티즌, 이번엔 연승 가도로?17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 ‘2017 K리그 챌린지’ 17라운드 안산전

    (사진제공=대전시티즌)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7전 8기 끝에 1승을 따낸 대전시티즌(이하 대전)이 여세를 몰아 연승에 도전한다.

    대전은 오는 17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17라운드 안산그리너스(이하 안산)와의 홈경기를 갖는다.

    지난 라운드에서 대전은 수원FC를 상대로 대역전극을 펼치며 연패 사슬을 끊어내는 데 성공했다. “기나긴 터널을 지나온 것 같다”는 이영익 감독의 말처럼 대전은 지난 한 달 여 간의 패배의 여정을 더 이상 반복하지 않겠다는 굳은 의지를 보이고 있다.

    다음 상대인 안산은 ‘2017 K리그 챌린지’ 개막전 원정 상대였다. 개막전에서 신생팀인 안산에 1대2로 패했던 대전에게 이번 라운드는 리벤지 매치인 것.

    안산은 최근 5경기 3무 2패로 ‘무승’의 수렁에 빠졌다. 특히 올 시즌 7차례의 원정 경기에서 단 한 번도 승점을 챙기지 못했기 때문에 최근 연패 탈출로 자신감을 회복한 대전의 승리가 점쳐지는 상황이다.

    대전은 “이번에도 공격적인 축구를 앞세워 2연승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수원전에서 17개의 유효슈팅 중 네 골을 넣었고 득점자도 레반, 장준영, 황인범, 크리스찬으로 고른 득점을 보이는 등 골 결정력과 다양한 득점 패턴을 갖추게 됐다.

    시즌 첫 득점을 터뜨린 황인범은 “막내지만 선수단 내에서 대전에 가장 오래 있었기 때문에 책임감이 있다”며 “3골을 먹으면 4골을 넣겠다는 의지로 달려들겠다”고 연승을 다짐했다.

    한편 대전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이번 안산전을 ‘Respect Day'로 진행하는데, 군·경은 동반 1인까지 무료입장이 가능하며 초등학생도 E/S석에 한 해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월드컵경기장 남문광장에서는 32사단 군악대의 버스킹 공연 및 군 장비 전시회가 열리며 관람객들에게 건빵 및 음료가 제공된다. 또 태극기 그리기, 위장크림 바르기 체험 부스 등 다양한 체험활동도 경험 할 수 있으며 참여자에게는 호국보훈 배지가 제공된다.

    하프타임에도 특색 있는 이벤트가 마련돼 있다. 32사단 현역장병 10명과 사전신청을 통해 접수받은 예비역 10명의 ‘군장 메고 이어달리기’ 시합을 벌여 우승팀에게 해놀 광안리 요트투어 및 센텀호텔 이용권, 미스타 미용실 상품권, 미포인트치과 미백 상품권, 잘풀리는 집 프리미엄 기프트 세트 등 푸짐한 경품 또한 제공될 예정이다.

    또 K리그 최초로 육·해·공 3군 마스코트(호국이, 하늘이, 해돌이)가 경기장에 초청돼 사진촬영, 시축, 하프타임 이벤트 등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흥미로운 볼거리 및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고 구단은 전했다.

    남현우 기자  gusdn@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