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8.22 화 02:19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충남
    [단독]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원장 공모 '허점'임명장 수여식 앞두고 퇴직처리 안 됐다는 이유로 물러나…인사 시스템 '구멍'

    충남역사문화연구원(연구원) 신임 원장 공모에 허점이 발생했던 사실이 뒤늦게 전해져 물의를 빚고 있다.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충남역사문화연구원(연구원) 신임 원장 공모에 허점이 발생했던 사실이 뒤늦게 전해져 물의를 빚고 있다.

    최종 선발된 신임 장이 임명장 수여식을 앞두고 전임지에서 퇴직처리가 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돌연 사퇴한 것.

    19일 충남도에 따르면 연구원은 지난 4월부터 신임 원장 공모를 진행했다. 총 6명이 응모했으며,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2명으로 압축됐다.

    그 결과 타 시·도의 박물관장 A씨가 합격해 이달 7일 안희정 지사로부터 임명장을 받을 예정이었다.

    그러나 A씨는 박물관장 퇴직처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임명장을 받기 하루 이틀 전에 물러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연구원은 재공모를 추진, 7월 7일에는 새로 선출된 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방침이지만 한 달 가까이 원장 공백 사태가 불가피하게 됐다는 점에서 곱지 않은 시선이 나오고 있다.

    A씨가 자신의 신변 정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책임이 크지만, 산하기관장에 대한 도의 인사검증 시스템에 허점이 발생한 셈이라는 비판은 면키 어려워 보인다.

    게다가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임 과정 역시 두 번의 공모에서 똑같은 인사를 추천했다 이사회의 부동의로 불발된 사례도 있어 우려의 목소리는 커질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능력 있는 분을 뽑기 위해 노력하고는 있지만, 현직에 있는 분이 깔끔하게 자리를 정리하고 와야 한다는 조건이라면 응모하지 않을 것”이라며 “절차상, 법규상 흠결이 없도록 추진하다보니 경직될 수밖에 없다. ‘그것 하나 못하나?’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그 기준에 맞춰 좋은 인물을 선발하기는 쉽지 않은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도는 지난 16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2017년 상반기 공공기관장 간담회’를 갖고 공공기관장 임용절차에 대한 개선의 필요성에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도 관계자는 “외부 전문가들을 통한 심층면접 제도 도입을 검토 중”이라고 귀띔했다.

    김갑수 기자  kksjpe@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