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2.17 일 08:40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재테크 IT/과학 과학이야기
    병원균이 항생제 내성 갖는 원리, 드러나다KAIST 등 공동연구팀, 생물학적 분석 통해 밝혀

    항생제 내성 유전자가 전달되는 캐리백 현상의 모식도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병원균이 항생제 내성을 획득하는 과정이 밝혀졌다.

    KAIST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 교수와 덴마크 공대(DTU) 노보 노르디스크 바이오지속가능센터(Novo Nordist Foundation Center for Biosustainability) 공동 연구팀은 박테리아 병원균이 항생제에 대한 내성을 획득하는 작동 원리를 알아냈다고 19일 밝혔다.

    항생제 남용 등으로 항생제 내성균이 더 늘어나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

    항생제 내성을 갖는 방식에는 인체 감염균이 내성 유전자를 획득, 항생제를 무용지물로 만드는 게 가장 대표적이다. 

    내성 유전자는 보통 항생제를 생산하는 곰팡이나 악티노박테리아에서 발견된다. 이는 해당 항생제를 만드는 곰팡이와 박테리아가 자기 스스로를 항생제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갖고 있는 것이다.

    이 사실은 게놈 정보 등을 통해 이미 많이 알려져 있다.

    하지만, 어떤 방식으로 항생제 내성 유전자들이 인체 감염균에 전달되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공동 연구팀은 일명 ‘캐리백(carry-back)이라는 과정을 통해 이뤄진다는 것을 알아냈다.

    우선 인체 감염균과 방선균이 박테리아 간 성교에 해당하는 접합(conjugation)으로 인체 감염균의 DNA 일부가 방선균으로 들어간다.

    그 와중에 항생제 내성 유전자 양쪽 주위에도 감염균의 DNA가 들어가는 경우가 생긴다.

    이 상태에서 방선균이 죽어 세포가 깨지면 항생제 내성 유전자와 감염균의 DNA 조각이 포함된 DNA들도 함께 나오게 된다.

    이렇게 배출된 항생제 내성 유전자에는 인체 감염균의 일부 DNA가 양쪽에 공존하고 있다. 때문에 인체 감염균은 자신의 게놈에 재삽입이 가능해지고 이를 통해 항생제 내성을 획득한다.

    연구팀은 생물정보학적 분석과 실제 실험을 통해 이 과정을 증명했다.

    이 교수는 “이 연구결과는 인체 감염 유해균들이 항생제 내성을 획득하는 방식 중 한 가지를 제시한 것”이라며 “병원 내, 외부의 감염과 예방 관리시스템, 항생제의 올바른 사용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7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이정민 기자  jmpuhaha@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