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0.19 목 10:33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무산, 지역사회 곳곳서 책임론 쏟아져유성구의회·대전참여자치연대·조원휘 시의원·한국당 등 19일 잇따라 성명

    유성구의회 의원들이 19일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부지 앞에서 사업 무산을 규탄과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이하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무산과 관련 지역사회 곳곳에서 책임론이 쏟아지고 있다.

    허태정 유성구청장과 조승래(더불어민주당, 유성구갑) 의원이 무책임한 행정을 질타했고, 유성을 지역구로 둔 대전시의원, 시민사회단체, 유성구의회, 자유한국당까지 성명을 내고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의 책임을 묻고 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유성갑·을당협위원회는 16일 오전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전시와 도시공사의 무책임하고 무능한 행정을 질타하고, 정상화 노력이 담보되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 및 주민소환 등 퇴진운동까지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전달했다.

    유성구의회 의원 일동은 이날 오후 성명을 통해 “35만 유성구민은 충격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비밀주의와 무사안일로 유성구민을 기만한 도시공사와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대전시는 책임있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어 ▲롯데컨소시엄의 정중한 사과와 책임자 처벌 ▲대전도시공사의 사과 ▲대전시의 철저한 조사와 비상대책 강구 ▲감정평가와 토지보상 절차의 정상적 이행 ▲빠른 시일 내 새로운 사업자 선정 절차 진행 등을 요구했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이하 참여연대) 역시 대전시 행정시스템에 대한 점검과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참여연대는 이날 오후 발표한 성명을 통해 “지역 정치권은 대전시와 도시공사에 이번 사태에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원인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하고, “2013년 대전시의 협약 내용 번복으로 소송을 야기하고 이에 따른 지가 상승 등 사업성 악화로 결국 사업이 무산됐다”고 행정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 “도시공사는 지난해부터 8차례에 걸쳐 컨소시엄에 정상 추진 촉구 공문만 발송하고, 외부적으로 정상 추진되고 있다는 홍보만 해왔다”라며 “이러한 비밀주의와 무사안일로 사업이 무산됐다. 기본 지침도 지키지 않아 소송에 휘말리고 문제를 숨기려는 태도를 보여 이번 사태를 불렀다”고 시의 공식적 사과와 행정시스템 점검을 촉구했다.

    이어 “조속하고 정상적 사업 재개를 위해서는 투명하고 적법한 행정절차, 유성구와의 적극적인 협조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조원휘 대전시의원

    조원휘 대전시의원도 이날 “무책임의 3박자가 빚어낸 결과이며, 유성구민에게 씻을 수 없는 아픔을 안겨 준 대표적 무책임 행정의 극치”라며 “대전시, 도시공사, 롯데컨소시엄 모두 대전시민에게 사죄하고 법적·도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그는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은 BRT환승센터, 행복주택, 유성구보건소 이전 등이 결부돼 있다. 이런 사업들 모두 중단돼 유성 발전에 큰 지장을 초래하게 됐다”며 “대전시는 새로운 사업자 선정을 위해 노력을 다하고, 공공개발도 염두에 두고 다양한 견지에서 대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해동 기자  happy2hd@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해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