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20 월 14:35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사회
    "휴대폰 반납하고 일한다?" 건양대병원, 18년 만에 노조 설립동국대일산병원 노조 이어 전국 사립대병원 중 두 번째

    대전건양대병원에 개원 18년만에 노조가 설립됐다. 전국의료산업노조 건양대병원지부가 지난 14일 공식 출범했다. 초대 지부장으로는 진단검사의학과 정영준 조합원이 선출됐다.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21세기에 휴대폰 반납하고 일하는 직장이 건양대병원 말고 또 있을까요?”

    대전 건양대병원에 개원 18년 만에 노동조합이 탄생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건양대학교병원지부(이하 건양노조)는 지난 14일 대전 서구 관저문예회관에서 설립 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이에 앞서 보건의료산업노조에 가입 원서를 제출했다.

    건양노조는 사립대병원 노조로는 지난달 설립된 동국대 일산병원지부에 이어 두 번째다.

    건양노조 초대 지부장에는 진단검사의학과 정영준(34) 조합원이 선출됐다.

    정 지부장은 “병원은 지역의 주요 거점병원으로 성장하고 있지만 직원들은 그에 맞는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다. 휴대폰마저 반납하고 일하는 직장이 어디 있느냐”고 호소했다.

    이어 “21세기 근무환경이라고 받아들이기 어렵다. 인간존중이 없는 직장문화, 이제 바꿔야 한다. 건양노조 설립은 병원 직원들의 존엄성을 선언하는 것이다. 인간으로서 기본적인 대우, 당연한 권리를 찾기 위한 첫 발걸음”이라고 노조 출범 의미를 부여했다.

    전국의료노조는 “건양노조 설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파악한 건양대병원의 노동 현실은 전근대적이었다. 근무 중 간호사들에게 핸드폰을 반납케 하고 등받이가 없는 직원용 의자, 간호사실 냉방시설 가동을 통제하는 등 근무환경은 매우 열악했다”고 밝혔다.

    이어 “직원, 특히 간호사의 인력 부족을 이유로 대부분의 병원에서 육아휴직 문제가 만연해 있는데, 건양대병원도 개원 이래 육아휴직자를 찾아보기 어렵다. 육아휴직이 어려워 퇴사했다가 재입사한 직원이 상당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덧붙였다.

    전국의료노조는 이밖에도 건양대병원의 통상임금 축소, 미사용 연차 휴가 보상금 미지급 등 갖가지 의혹을 제기하며 “겉으로는 괄목할 만한 성장을 거듭하고 있지만 직원들의 처우는 최악의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건양노조는 “병원 직원들에게 노조 설립 사실을 알리기 위해 근무 외 시간에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고 전하고, “병원 측이 관리자를 동원해 감시하고 방해하는 등의 부당 노동행위를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달 말 고용노동부는 7월을 부당노동행위 집중 감독기간으로 정하고 부당노동행위 특별 근로감독 및 기획수사를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만연하고 있는 건양대병원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해 노동부는 엄정하게 대처해 달라”고 뜻을 전했다.

    이에 대해 건양대병원 관계자는 “현재 노조에서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 확인 중에 있다”면서도 “단, ‘관리자를 동원해 감시하는 등 노조활동을 방해하고 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병원은 노조활동을 존중하는 입장”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전국보건의료노조는 17일 건양대병원 측에 의료노조 건양대병원지부의 설립 사실을 공식적으로 통보할 예정이다.

    남현우 기자  gusdn@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01
    전체보기
    • 유트부 2017-10-07 19:45:23

      유트브 트리거
      건양대 짜장학 개론
      왠 창피
      이런것은 누가만들까 ?   삭제

      • 건양대 메신져 2017-09-29 22:13:45

        대자보 내용이 뭐죠
        한시간전에 올라온 방사선학과 대자보에 실린 내용은 '건양대학교 방사선학과 학생 일동'의 의견이 아니라 '건양대학교 방사선학과 일부 교수와 몇몇 학생'의 의견입니다. 대자보에 대한 비난보다는 학과 학생 전부의 의견이 아니란 것만 알아주셧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 여기서 2017-09-29 09:02:22

          여기서 사측 편들거나 반대 누르는 사람은 도대체 누군가요?? 그 사람도 누군가의 아버지 어머니일수도 있을텐데.. 참... 안타깝고 불쌍합니다. 건양의 노예가 된건지...   삭제

          • 금강일보 2017-09-28 16:31:17

            자녀에 사촌까지…건양대 '낙하산 교직원'
            유상영 you@ggilbo.com

            - 대전지역서 족벌경영 가장 심각…설립자·이사장 자녀는 교수 근무
            건양대학교의‘족벌경영’이가장심각한수준으로지적됐다   삭제

            • 감사합니다 2017-09-25 12:10:47

              김총장님. 김행정원장님 감사합니다.
              대학병원. 대학. 사이버대에 교수협의회와 교직원노조 설립의 토대를 마련해 주심에 다시한번 감사드려요.
              즐거운 한가위 보내세요.   삭제

              • 건양사이버대학교 교수협의회 2017-09-25 00:47:53

                건양사이버대학교에서도 교수협의회가 생긴다고 한다. 같은 재단에 있는 건양대학교 교수로서 자랑스럽다. 직원노조도 생긴다고 한다. 이 또한 자랑스럽다. 그동안 일한만큼 대우를 받지 못했으면 이번 기회에 일한만큼의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학교와 잘 협의하시길. 학교와 교수와 직원과 학생들이 모두 만족하여 발전할 수 있는 좋은 대학 문화를 만들어 갔으면 합니다.   삭제

                • 교수협의회 2017-09-24 08:35:23

                  건양에 교수협의회가 생겼다. 용기 있는 행동이고 건양의 개혁에 큰 힘이 되리라 믿는다. 그동안의 신설사학은 교수협의회를 탄압하고 회원들에게 불이익을 주어왔다.그러나 시대가 바뀌었다. 설령 협의회에 영향을 주려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협의회가 똘똘뭉쳐 막아내면 된다. 자신감을 갖고 열린 마음으로 대다수 구성원들의 지지를 받는 협의회가 되어야 한다. 적폐세력이니 하여 편을 나누어서는 안된다. 교협이 추구하는 목적에 동의 하는 자는 누구에게나 문호를 개방해야한다. 심사제도등을 통해 구지 동료 교수들에게 벽을 만들 필요는 없지 않을까.   삭제

                  • 발톱은 2017-09-24 07:53:32

                    깍으라고 손톱깍이가 있는 것입니다. 우리모두가 손톱깍이가 되면 자를 수 있습니다. 건양은 우리 모두의 것이며, 우리 가족들의 보금자리입니다.   삭제

                    • 건양 2017-09-22 07:13:07

                      아마 우리도 그럴껄. 지금은 숨죽이고 있지만 시간이 지나 잠잠해 지면 발톱을 드러내겠지? 대학에서 일어나는 요구사항 인력보강, 임금인상등이 다 돈인데 현총장이 과연 할 수 있을까 짧은 임기동안에 너무 큰 것을 바라지 말자, 그 동안의 침해받던 인권과 교권을 바로세우고 회사가 아닌 대학다운 대학을 만드는데 집중해야 할 때이다. 총장이 할 수 없는 것을 요구하여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우를 범하지 않았으면 한다.
                      그 동안 일부 보직자 들은 마치 회사의 전무나 상무처럼 동료교수들에게도 상사처럼 굴림했던 곳이 건양이었지 않았나?   삭제

                      • 건양민주화 2017-09-22 07:05:56

                        건양에 민주화의 열풍이 불어 그동안 억눌렸던 요구들이 빗발치고 있다. 새 총장은 구성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하려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보직 공모제에도 많이 지원 했다는 소문이 돈다. 총장이 대학 구성원을 모르는 상태에서 그동안 보직을 하면서 총장의 지시라면 무조건적으로 수행하고 군림하여 구성원들에게 원성과 마음에 상처를 준 사람들이 기용될까 걱정이다. 교직원들로 부터 신망받는 능력있고 희생정신이 투철한 분들로 보직자들이 구성되길 희망해본다. 요구사항은 많코 전임총장이 돈은 쥐고 있는데 현총장이 과연 무엇을 할 수 있을까 ?   삭제

                        50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