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7.27 목 22:41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사회
    "휴대폰 반납하고 일한다?" 건양대병원, 18년 만에 노조 설립동국대일산병원 노조 이어 전국 사립대병원 중 두 번째

    대전건양대병원에 개원 18년만에 노조가 설립됐다. 전국의료산업노조 건양대병원지부가 지난 14일 공식 출범했다. 초대 지부장으로는 진단검사의학과 정영준 조합원이 선출됐다.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21세기에 휴대폰 반납하고 일하는 직장이 건양대병원 말고 또 있을까요?”

    대전 건양대병원에 개원 18년 만에 노동조합이 탄생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건양대학교병원지부(이하 건양노조)는 지난 14일 대전 서구 관저문예회관에서 설립 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이에 앞서 보건의료산업노조에 가입 원서를 제출했다.

    건양노조는 사립대병원 노조로는 지난달 설립된 동국대 일산병원지부에 이어 두 번째다.

    건양노조 초대 지부장에는 진단검사의학과 정영준(34) 조합원이 선출됐다.

    정 지부장은 “병원은 지역의 주요 거점병원으로 성장하고 있지만 직원들은 그에 맞는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다. 휴대폰마저 반납하고 일하는 직장이 어디 있느냐”고 호소했다.

    이어 “21세기 근무환경이라고 받아들이기 어렵다. 인간존중이 없는 직장문화, 이제 바꿔야 한다. 건양노조 설립은 병원 직원들의 존엄성을 선언하는 것이다. 인간으로서 기본적인 대우, 당연한 권리를 찾기 위한 첫 발걸음”이라고 노조 출범 의미를 부여했다.

    전국의료노조는 “건양노조 설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파악한 건양대병원의 노동 현실은 전근대적이었다. 근무 중 간호사들에게 핸드폰을 반납케 하고 등받이가 없는 직원용 의자, 간호사실 냉방시설 가동을 통제하는 등 근무환경은 매우 열악했다”고 밝혔다.

    이어 “직원, 특히 간호사의 인력 부족을 이유로 대부분의 병원에서 육아휴직 문제가 만연해 있는데, 건양대병원도 개원 이래 육아휴직자를 찾아보기 어렵다. 육아휴직이 어려워 퇴사했다가 재입사한 직원이 상당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덧붙였다.

    전국의료노조는 이밖에도 건양대병원의 통상임금 축소, 미사용 연차 휴가 보상금 미지급 등 갖가지 의혹을 제기하며 “겉으로는 괄목할 만한 성장을 거듭하고 있지만 직원들의 처우는 최악의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건양노조는 “병원 직원들에게 노조 설립 사실을 알리기 위해 근무 외 시간에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고 전하고, “병원 측이 관리자를 동원해 감시하고 방해하는 등의 부당 노동행위를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달 말 고용노동부는 7월을 부당노동행위 집중 감독기간으로 정하고 부당노동행위 특별 근로감독 및 기획수사를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만연하고 있는 건양대병원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해 노동부는 엄정하게 대처해 달라”고 뜻을 전했다.

    이에 대해 건양대병원 관계자는 “현재 노조에서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 확인 중에 있다”면서도 “단, ‘관리자를 동원해 감시하는 등 노조활동을 방해하고 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병원은 노조활동을 존중하는 입장”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전국보건의료노조는 17일 건양대병원 측에 의료노조 건양대병원지부의 설립 사실을 공식적으로 통보할 예정이다.

    남현우 기자  gusdn@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20
    전체보기
    • 명곡 2017-07-27 23:17:37

      첨단을 달리는 한국에서 일제강점 시대의 의식을 가지고 3공화국 + 북한식의 운영방식으로 멋지게 운영되어온 훌륭한 조직이죠. 많은 사학에 벤티마킹 한다고 자랑하는.   삭제

      • 건양은 항상 위기 2017-07-27 22:37:20

        건양대나 병원은 설립이래 항상 위기였죠. 지방병원이라 위기 지방대라 위기 그러니 우리 같이 힘을 모으고 협심 단결해야 한다고 조금만 참으면 좋은 직장이 될거라고 그걸 수단으로 직원들의 허리띠를 조를 수 있는데 까지 졸라 맺죠. 항상 위기의식을 불러 일으켜 적은급여와 과잉근무로 가끔은 폭언과 폭행이라는 채찍을 동원해 직원들을 몰아세웠죠. 어떤 측면에서는 훌륭한 경영자였죠 구성원들의 불만을 억제하면서 건양을 키워왔으니까요. 건양은 조지오엘의 동물농장이었죠. 그러나 역사가 말해주듯이 이제는 독재의 끝이 보일 것 같은 희망이 생기네요.   삭제

        • BCD 2017-07-27 21:38:06

          2017년 새해를 맞이하며 진행된 시무식때 총장님께서는 '잘낫는병원, 잘가르치는대학'이라는 건양의 슬로건이 있듯이 다니고싶은 직장을 만들어주시겠다고 하셨습니다. 그러나 상황이 나아지는 것은 없었습니다. 더 심화된 강도높은 업무, 수당없는 야근 및 주말출근, 그 외에 열악한 상황들..저희 열심히 일하고있습니다. 그러다 이렇게 지치고 터져버린것 같습니다. 우리가 건양에서 근무하는것에 대한 자긍심을 가질수 있도록 진정한 가족으로 대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 적폐추방 2017-07-27 15:14:34

            건양대 병원은 총장도 문제이지만...
            알아서 기는 팀장, 파트장들이 더 문제다.
            총장 한마디만 있으면 기상천외한 결과물이 나온다.
            깊이 고민하고 쉽게 나온다.
            직원들의 입장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
            총장한테 혼나는 것만 피하면 되니까...
            총장없으면 편해질 것이라 생각하는 건 순진한 생각이다.
            지금의 적폐는 각 부서의 파트장들과 팀장들이다.
            안하무인 싸가지들....
            완장만 찼다하면 뵈는 게 없지   삭제

            • 노조 2017-07-27 11:32:46

              근데
              여기 댓글은 많은데
              아무도 나서서 노조 도와주는 분들 없더라고요.
              저도 그렇지만요.
              여자선생님들 아침부터 탈의실서 쪽지나눠주고
              진검샘들 점심에도 노력하시던데
              부끄럽고 미안하네요.
              뒤로 숨는것만 같아서요.
              같이 앞장서서 행보하는 건양인이 되어
              저들이 진정으로 무서워하는 노조
              건강한 노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삭제

              • 아쉽네요 2017-07-27 11:26:20

                소통부재! 한번에 모든게 바뀌기를 기대하지않았습니다.그래도 들어주고 같이 울어줬던 아쉽네요   삭제

                • 가족회사 2017-07-27 07:23:59

                  건양은 가족회사
                  재벌보다 더 한 가족회사
                  건양을 떠 받치는 기둥들
                  아들 딸 사위 조카 사위 조카 며느리 등등
                  일가 친척 들
                  과거 티브이에서 보던 나쁜 사학과 같다.
                  병원과 대학에 포진되어 총장의 눈과 발이 되는 이들 그 수가 과연 얼마나 될까 궁금하다 아는분 알려주세요. 그들의 눈이 무서워 노조가입도 두렵다.   삭제

                  • 굿모닝 2017-07-27 00:04:43

                    일을 하면 일한 만큼 주는건 당연한일입니다
                    갖은 꼼수를 부려 인건비 깎아 그 부를 축적한다면 그것은 크게 잘못된 것이겠지요
                    직원들의 고혈을 짜내 부를 쌓는 사람들 이제 하나둘씩 밝혀지고 있습니다
                    세상은 바뀌고 있습니다 그대들도 제발 바뀌길 빌겠습니다   삭제

                    • 계약직 2017-07-26 21:31:11

                      계약직은 노조들면 계약연장이나 정규직전환 안시켜주거나 힘들게 할까바 들기 무섭네요   삭제

                      • 건양인 2017-07-26 21:06:16

                        건양이 오늘과 같은 상황의 가장 큰 원인제공자는 총장이지만 총장의 입맛에 맞추느라 제대로 충언하지 않은 병원장 부총장 처장등 보직자들도 큰 책임이 있다. 자기 목을 내놓고 병원과 대학발전을 위해 쓴소리 한사람은 없고 총장 입맛에 맞는 보고만 하고 총장이 싫어하는 이야기는 하지 않아 총장의 판단력을 흐리게한 보직자들. 그 밑에서 십수년 지내온 보직자들 물론 총장의 서슬퍼런 칼날과 귀에 거슬리는 말하는 사람 싫어하는 총장탓이지만 목을 내놓고 충언하는 충신이 없는게 오늘의 건양인게 안타깝다.건양의 성군과 충신을 기댜하는것은 무리인가   삭제

                        32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